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진 "尹순방 '외교참사' 동의 못해…정치가 어쩌다 이 지경까지"

등록 2022.09.30 10:17:48수정 2022.09.30 10:24: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세계 정책 평가하는데 정치권만 당리당략"
"해임건의안 후 尹대통령 말씀…내용 못 말해"
사과 필요성엔 "잘잘못 따지기보다 국익 외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 전원이 발의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안'이 통과 된 가운데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왹부 기자실에 들어서며 마스크를 벗고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2.09.30.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본인의 해임건의안 통과와 관련해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참 착잡한 심정"이라고 전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며칠 사이에 밤잠을 설쳤다. 우리 정치가 이렇게 과연 계속 가야하는 건지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을 모시고 대한민국의 외교부 수장으로서 세계 어디에 나가도 참 떳떳하고 우리 대한민국이 글로벌 중추국가로 가기 위해서 세계에 어떤 기여를 하고 역할과 책임을 해야 하는지 늘 매일 생각하고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야당에서는 대통령 이번 순방이 외교참사라고 폄하를 하고 있지만, 저는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며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대통령 부부가 정중하게 조문을 했고, 유엔 총회에서는 윤석열 정부의 글로벌 비전에 대해서 전 세계에 각국 대표단 앞에서 천명을 하고 박수를 받았다.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 일본의 기시다 총리를 비롯해 세계 주요 지도자들과 우리 대통령이 만나서 정상들 간의 의미 있는 대화를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 세계가 또 다른 나라에서 윤석열 정부의 대외 정책, 글로벌 비전에 대해서 평가하고 있는데 유독 정치권에서만은 이것을 너무나 당리당략의 차원에서 보고 있는 게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든다"며 앞으로도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여러가지 소회가 있고, 또 마음이 괴롭고, 속이 상한다"며 "그렇지만 비온 뒤 땅이 굳는다고 이걸 하나의 새로운 출발의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 전원이 발의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안'이 통과 된 다음날인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기자실을 찾은 박진 외교부 장관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09.30. kmx1105@newsis.com



박 장관은 국회 해임건의안 통과 후 윤 대통령의 말씀이 있었냔 질문에 "있었다"면서도 "내용은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논란이 된 윤 대통령의 발언을 옆에서 들었냔 질문엔 "구체적으로 표현 하나하나에 대해서 제가 말씀드리진 않겠다"며 "미국에 대한 얘기가 아니고, 우리가 이렇게 공여를 발표했기 때문에 국회에서 잘 처리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하신 얘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국민의힘도 국회의장 해임안을 발의하며 여야 간 정쟁이 되는 것 아니냔 지적엔 "당에서 결정해서 하는 일은 제가 구체적으로 통보를 받거나 잘 알고 있지는 못한다"며 말을 아꼈다.

윤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에는 "이제는 어떤 잘잘못을 따지는 것보다는 앞으로 더 나은 국익 외교를 펼치기 위해서 우리 스스로 더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