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건축정책에 '범죄예방' 전문가도 참여해 협의

등록 2022.09.30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거침입 범죄예방 위해 건축위원회에 전문가 포함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 유관기관 실무협의회 개최
지역사회와 경찰 간 '스마트 치안' 정책 협업도 견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가 지난 29일 서울시, 서울경찰청,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와 함께 '제3차 유관기관 실무협의회'를 열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9.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주거침입 범죄 예방을 위해 건축위원회에 범죄예방 전문가를 참여시키는 등 서울경찰청과 협업해 나가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는 전날 서울시, 서울경찰청,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와 함께 '제3차 유관기관 실무협의회'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논의했다.

실무협의회는 지난해 7월 자치경찰제 출범 이후 분기마다 열리고 있다.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와 서울경찰청은 협의회를 중심으로 공동 정책 개발과 상호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더 안전한 서울을 위한 체계적인 치안시스템 구축'을 주제로 서울시 건축위원회에 범죄예방 전문가 참여, 서울 스마트 치안 데이터 구축과 활용방안 공동 논의에 대한 다양한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서울경찰청은 주거침입 범죄예방을 위해 시·구 건축위원회에 범죄예방 전문가가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등 협업을 요청했다. 이에 시는 시·구 건축위원회 위원 위촉 시 자치경찰위원회, 서울경찰청의 추천이 있는 경우 범죄예방 분야 전문가를 포함하기로 했다.

'스마트 치안' 정책에 대해서도 협업하기로 했다.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는 지역사회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치안 빅데이터 플랫폼' 서비스를 소개하면서 최근 스마트 치안이 세계적인 경찰 정책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시의 빅데이터 시스템을 이용해 각 기관이 업무상 보유하고 있는 행정, 치안 공공데이터를 공유하면 자치경찰의 주민밀착형 범죄예방 서비스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자치경찰위원회는 지역사회와 경찰 간 스마트 치안 협업을 견인하면서 안심할 수 있는 치안환경을 조성할 것을 약속했다.

협의회 공동위원장을 맡은 김성섭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장과 김수영 서울경찰청 공공안전 차장은 "시민 안전을 위한 범죄예방 활동에는 시와 경찰이 다를 수 없다"며 "더 안전한 서울을 만들기 위하여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