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진 "비 온 뒤 땅 굳어… 새로운 출발의 계기로 삼을 것" [뉴시스Pic]

등록 2022.09.30 10:35:11수정 2022.09.30 10:51: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박진 장관, 해임건의안 관련 입장 밝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 전원이 발의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안'이 통과 된 가운데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기자실에 들어서며 마스크를 벗고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2.09.30.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본인의 해임건의안이 통과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며칠 사이에 밤잠을 설쳤다. 우리 정치가 이렇게 과연 계속 가야하는 건지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며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참 착잡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야당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순방이 외교참사라고 폄하를 하고 있지만, 저는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며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윤 대통령 부부가 정중하게 조문을 했고, 유엔 총회에서는 윤석열 정부의 글로벌 비전에 대해서 전 세계에 각국 대표단 앞에서 천명을 하고 박수를 받았다.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 일본의 기시다 총리를 비롯해 세계 주요 지도자들과 우리 대통령이 만나서 정상들 간의 의미 있는 대화를 했다"고 전했다.

그는 "전 세계가 또 다른 나라에서 윤석열 정부의 대외 정책, 글로벌 비전에 대해서 평가하고 있는데 유독 정치권에서만은 이것을 너무나 당리당략의 차원에서 보고 있는 게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든다"며 "앞으로도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개인적으로는 여러가지 소회가 있고, 또 마음이 괴롭고, 속이 상한다"며 "그렇지만 비온 뒤 땅이 굳는다고 이걸 하나의 새로운 출발의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회는 전날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국무위원 외교부 장관 박진 해임건의안'을 총투표수 170표 중 찬성 168표, 반대 1표, 기권 1표로 가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 전원이 발의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안'이 통과 된 다음날인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기자실을 찾은 박진 외교부 장관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09.30. kmx1105@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 전원이 발의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안'이 통과 된 다음날인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기자실을 찾은 박진 외교부 장관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09.30. kmx1105@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 전원이 발의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안'이 통과 된 가운데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기자실을 찾아 기자들과 만나 소탈하게 몇 마디를 밝히고 있다. 2022.09.30. kmx1105@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 전원이 발의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안'이 통과 된 다음날인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기자실을 찾은 박진 외교부 장관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09.30. kmx1105@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 전원이 발의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안'이 통과 된 가운데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기자실을 찾아 기자들과 만나 소탈하게 몇 마디를 밝힌 후 나서고 있다. 2022.09.30. kmx1105@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