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HJ중공업 거제공장 본격 가동…생산력 확대 박차

등록 2022.09.30 11:18: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거제오비일반산단 5만㎡ 부지에 선박 블록 공장 마련
공장 증설로 원활한 블록 공급 기반 마련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HJ중공업 거제공장. (사진=HJ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HJ중공업(대표 홍문기)은 30일 선박용 블록을 만들 위성공장인 '거제공장' 개소식을 열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에 열린 거재공장 개소식에는 홍문기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과 내외빈 등 1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공연, 개소식, 안전기원 떡 절단, 공장투어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HJ중공업은 지난해 컨테이너선 4척을 수주하며 2016년 이후 수주가 중단된 상선 시장 재진입에 성공했다. 올해 들어서도 4척을 추가로 수주하며 총 8척(6600억원 상당)의 일감을 확보하는 성과를 올렸다.

하지만 일감이 늘어나면서 주력 사업장인 부산 영도조선소 야드에는 부하가 걸렸다. 일반적으로 조선소에는 선박 구성품인 블록을 생산하고 보관할 넓은 야드가 필요한데 8만㎡ 규모인 영도조선소 부지에는 기존에 짓던 함정과 특수목적선 뿐만 아니라 상선 건조에 필요한 블록까지 처리할 공간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더불어 HJ중공업이 기존 위성공장으로 운영해 온 부산 다대포공장과 인천 율도공장은 2017년 채권단의 재무구조 개선 방침에 따라 매각돼 현재 남아있지 않다.

이에 HJ중공업은 부산지역 뿐만 아니라 부산 인근 외곽지에 이르기까지 위성공장을 지을 후보지를 찾아 면밀히 검토해 왔다. 하지만 부산의 지역적 특성상 해안가와 후보지 대부분이 해운·항만 부지이거나 관광지로 활용되고 있어 불가피하게 타 블록 제조 공장과 조선기자재 업체가 산재한 경남 거제지역으로 눈을 돌렸다.

수개월 간 세밀한 검토 끝에 HJ중공업이 확보한 거제공장 부지는 경남 거제시 연초면 오비리 일반산업단지 내 5만㎡ 규모다. 인근에 한내공단, 거제 한내 조선특화농공단지, 모사 일반산업단지 등이 접해 있고 대형조선소와 거제 시내도 지척이어서 각종 자재수급이나 인력확보에도 이점이 많다.

특히 해당 부지는 선박용 블록을 제작·공급하던 곳이어서 HJ중공업은 사외 블록 생산에 필요한 조립공장과 도장공장, 부속시설, 크레인과 변전설비 등 선박 블록 생산에 필요한 필수 시설을 최소 비용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HJ중공업 관계자는 "지난해 상선 수주를 재개하면서 생산량을 안정적으로 공급해줄 위성공장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며 "거제공장은 양대 사업군 중 하나인 조선업 매출 확대의 마중물이 될 것이며, 향후 회사 정상화와 재도약에 일익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