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 부전시장 소매치기범 사복근무 경찰에 '덜미'

등록 2022.09.30 11:4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권태완 기자 = 전통시장에서 상습적으로 소매치기를 한 60대 남성이 사복근무 중이던 경찰에게 덜미를 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30일 A(60대)씨를 절도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전 11시 20분께 부산진구 부전시장에서 B(50대)씨의 지갑을 훔치는 등 지난 6월부터 총 3차례에 걸쳐 소매치기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소매치기 범행이 잇달아 발생하자 부전지구대 경찰관들은 용의자의 의상착의를 확인한 뒤 지난 25일부터 사복근무를 실시했고, 지난 29일 같은 장소에서 A씨를 발견해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범행 여부 등을 조사한 뒤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won9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