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돈스파이크, 12년 전 대마초 관련 집행유예 선고 받아

등록 2022.10.01 15:21:07수정 2022.10.01 15:2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돈스파이크(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2.09.28.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과거에도 여러 차례 마약 관련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TV조선·CBS노컷뉴스 등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2010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총 2차례 형을 선고 받았다. 2008년부터 2009년까지 대마를 매매, 수수, 흡연한 행위가 20차례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돈스파이크는 2009년 3월께 이태원에서 외국인으로부터 대마초를 구매, 지인에게 대마를 주고 피운 혐의로 2010년 8월 서울중앙지법으로부터 벌금 500만원 형을 선고 받았다.

또 같은 해 10월에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2008년과 2009년 대마를 매수하고, 지인들과 함께 작업실 등에서 대마를 피웠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강남구 일대 등에서 여성 접객원 등과 수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