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슴 뻥 뚫리는 청정 여행…'그로스 글로크너' 가보셨나요?

등록 2022.10.05 0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그로스글로크너 하이 알파인 로드. (사진=오스트리아 관광청 제공)  2022.10.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청명한 알프스 공기와 함께 초입부터 펼쳐지는 숨이 멎을 듯한 장관이 압권이다."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청정 자연의 알프스를 가장 가까이에서 만끽할 수 있는 여행지로 '그로스 글로크너'를 추천했다.

그로스글로크너는 해발 3798m로 오스트리아 동부 알프스에서 가장 높은 산이다. 오스타리아 관광청은 "10월은 올해 중 그로스글로크너를 즐길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그로스글로크너 고산 도로는 겨울엔 폭설로 인한 통행제한으로 5월 초부터 11월 초까지 차량 진입이 허용된다"고 전했다.
 
◆구름 위를 달리는 짜릿함, 그로스글로크너 하이 알파인 로드
이 산을 둘러싼 하이 알파인 로드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로로 해발 3000m가 넘는 봉우리 30개를 거쳐가며 청정 자연을 온전히 만끽할 수 있다.

동부 알프스에서 가장 긴 빙하인 파스테르체 빙하가 뿜는 냉기가 만든 것 같은 구름이 도로 위로 펼쳐진다. 마치 구름 위를 달리는 듯한 짜릿함을 선사한다. 고개를 돌리면 보이는 아찔한 낭떠러지가 펼쳐진다. 이는 전 세계 드라이버와 라이더의 버킷리스트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로스글로크너 하이 알파인 로드는 매년 5월 초부터 11월 초까지 오픈한다. 렌터카 여행이 가장 편하지만, 배낭 여행객이라면 글로크너 버스를 이용해도 좋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카이저-프란츠-요제프-회에 파노라마 레스토랑. ⓒ오스트리아 관광청_감잔호. (사진=오스트리아 관광청 제공) 2022.10.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우아하고 편안하게 즐기는 알프스 뷰, 카이저 프란츠 요제프 회에 전망대

편안하게 그로스글로크너의 경관을 즐기고 싶다면, 카이저 프란츠 요제프 회에 전망대를 추천한다. 호에 타우에른 국립공원 내 해발 2369m에 위치한 카이저 프란츠 요제프 회에 방문자 센터는 1856년 이곳을 방문한 오스트리아 제국의 황제, 카이저 프란츠 요제프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당시 황후 엘리자벳과 함께 빙하를 구경하기 위해 그로스글로크너를 방문한 황제는 압도적인 장관에 매료됐다고 전해진다.

맛있는 오스트리아 현지식과 함께 아름다운 풍경을 즐기고 싶다면 방문자 센터에 위치한 파노라마 레스토랑을 추천한다. 레스토랑은 전면 통 유리창과 더불어 테라스 좌석을 갖춰 그로스글로크너의 경관을 좀 더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크림믈 폭포 ⓒHohe Tauern_Michael Huber. (사진=오스트리아 관광청 제공) 2022.10.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아이들과 함께 느긋한 휴식을 원한다면, 호에타우에른 국립공원
그로스글로크너와 더불어 알프스의 대자연을 좀 더 가까이 만나보고 싶다면 호에타우에른 국립공원을 추천한다. 공원 내 위치한 크림믈 폭포는 국립공원에서 꼭 들려야 할 명소다. 특히 크림믈 월드 오브 워터에서는 폭포 전망 테라스, 물 극장과 폭포 센터, 야외에서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즐거운 게임까지 크림믈 폭포를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다.

폭포수는 알레르기와 천식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국립공원 한 켠에 위치한 하일리겐 블루트 마을은 숨은 사진명소다. 초록이 짙은 초원 위로 알프스의 설산이 자리해 멋진 경치를 자랑한다. 산악 지방에만 사는 귀여운 동물들도 호에타우에른을 방문해야 할 이유다.

현재 코로나19 관련 서류와 증명서 없이 오스트리아 입국이 가능하다. 지난 5월16일부로 한국에서 오스트리아 입국시 규제가 전면 해제됐다. 6월1일 이후 비엔나를 제외한 오스트리아 전 지역 상업시설과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의무도 해제됐다. 관광시설 방문, 상업시설 이용과 같은 오스트리아 내 여행시에 별도의 증명서가 필요없으나, 만일에 대비해 음성 결과·접종 완료 혹은 회복 증명서 소지를 권장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