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얼죽연' 최시원 "20년 지기 현실 여사친 有…감정 전혀 없어"

등록 2022.10.05 12:52: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얼어죽을 연애따위' 최시원·이다희. 2022.10.05. (사진=ENA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배우 최시원이 현실 여사친(여자사람친구)에 대해 언급했다.

최시원은 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 제작발표회에서 극 중 20년 지기 구여름(이다희)과 박재훈(최시원)과 같은 친구가 있냐는 질문에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친한 친구가 있다. (연애 감정이) 없었냐고 묻는 사람들이 많은데, 단언컨대 없다"며 "일단 서로의 타입이 아니다. 이상형은 웬만해선 잘 안 바뀌기 때문에 20년 넘게 좋은 친구로 지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20년 지기 구여름(이다희)과 박재훈(최시원)이 연애 리얼리티 쇼 '사랑의 왕국' PD와 출연자로 만나 뜻밖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이야기. 연출을 맡은 최규식 감독은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식샤를 합시다2, 3', '혼술남녀' 등으로 싱글족의 일상과 현실 연애담을 탁월하게 그려냈다.

최 PD는 전작과 '얼어죽을 연애따위'의 차이점에 대해 "로맨틱 코미디 장르지만 현실에 동떨어진 게 아니라 현실을 기반한 작품"이라며 "연애와 담을 쌓고 지내는 분이 계시다면 다시 연애세포가 뛸 수 있을만한 포인트들이 많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다희 씨가 맡은 '구여름'이 연애 예능물 PD인데, 요즘 연애 프로그램들이 대세다 보니 액자식 구성처럼 드라마 안의 드라마를 볼 수 있는 재미가 있다"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얼어죽을 연애따위' 최시원·이다희. 2022.10.05. (사진=ENA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두 배우에게 '얼어죽을 연애따위'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도 물었다. 먼저, 이다희는 "30대 후반의 여자로서 공감하는 부분들이 대사에 잘 담겨 있었다. 김솔지 작가님이 제 평소 말투처럼 대사를 잘 써주셨고, 감독님도 그간 현실적인 작품들을 많이 해오셨기 때문에 안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최시원은 "(박재훈이란 캐릭터에) 공감이 많이 됐다. 액자식 구성이라는 게 신선하게 다가와서 해야겠다고 결심했다"며 "사실 이다희 씨가 다른 드라마 촬영이 있었어서 ('얼죽연') 촬영까지 좀 기다렸어야 했는데 기다려서라도 하고 싶었다"고 애정을 표했다. 

사실 이번 작품에서 이다희와 최시원이 맡은 구여름, 박재훈이란 캐릭터는 이들이 그간 대중에게 선보였던 이미지와는 사뭇 느낌이 다르다.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뷰티 인사이드' 등 도시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보여준 이다희는 구여름을 통해 일도 연애도 잘 풀리지 않는 천방지축 캐릭터를 연기한다. "전 작품에선 볼 수 없었던 친근한 언니나 친구 같은 모습을 보실 수 있다. 여름이가 항상 모든 일에 진심을 다하고 열정은 넘치지만 때론 결과가 안 좋은 부분들이 '사람' 이다희와 많이 닮았다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최시원은 동방신기 유노윤호, 샤이니 민호와 함께 SM엔터테인먼트 3대 '열정맨'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다. 반면, 최시원이 분한 박재훈은 '적당히 벌고 적당히 살자'는 슬로건 아래 시니컬하게 사는 인물이다. 흔히 대중들이 알고 있는 에너지 넘치는 모습과는 사뭇 거리가 있다. "저와 재훈이는 위기를 대처하는 태도 말고는 비슷한 부분이 많다. 싱크로율이 높은 것 같다. 사랑을 대하는 태도나 희망고문을 안 하는 성격 같은게 저와 비슷하다고 느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최시원은 "사랑에 빠지기 쉬운 가을이란 계절에 '얼죽연'이 큰 바람을 일으키지 않을까"라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이날 오후 9시 첫 방송.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