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IC, 'UN 책임투자원칙' 가입 추진

등록 2022.10.05 16: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투자공사(KIC) CI.(사진 = KIC 제공)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국부펀드 한국투자공사(KIC)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반 투자 협력 강화를 위해 유엔(UN) 책임투자원칙(PRI) 가입 서명을 추진한다.

진승호 KIC 사장은 5일 오후 서울 중구 KIC 본사에서 데이비드 앳킨 PRI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UN PRI 가입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PRI는 지난 2006년 UN 주도로 글로벌 기관투자자들이 ESG 투자 활성화를 위해 결성한 세계 최대 책임투자 협의체다.

PRI는 현재 5100개 이상의 가입기관을 보유 중이며 이들이 운용하는 자산은 약 121조 달러(17경4000조원)에 달한다.

KIC는 지난 2018년 스튜어드십 원칙 제정 이후 ESG를 투자에 적극 도입해왔다. 특히 2020년부터 모든 투자 의사결정 과정에 ESG 요인을 통합해 고려하는 ESG 통합체계 구축을 완료했다.

지난해 8월 글로벌 책임투자 선도기관을 목표로 ESG를 전담하는 책임투자팀을 신설했다. 올해 들어 포트폴리오의 탄소배출량 등을 고려해 투자자산에 대한 위험요인을 파악하는 기후변화 대응모델을 수립해 운영하고 있다.

추후 KIC가 PRI 원칙 이행에 동의하는 가입 신고서를 제출하면 PRI 내부 검토 등을 거쳐 연내 가입 절차가 완료될 전망이다. KIC의 PRI 가입은 국내 공적투자자 중 국민연금에 이어 두번째가 된다.

진승호 KIC 사장은 "KIC는 책임투자 원칙을 제정한 후 글로벌 기관투자자들과 ESG 기반의 투자 파트너십을 적극 확대해 왔다"며 "세계 최대 책임투자 협의체인 PRI 가입 서명을 통해 KIC의 책임투자 저변이 한층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앳킨 PRI CEO는 "PRI의 일원이 되고자 하는 KIC의 헌신에 감사하다"며 "책임투자에 있어 KIC의 리더십을 보여주는 환영할 만한 조치로, PRI 이니셔티브와 책임투자 활동 강화에 있어 더 많은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