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우조선 박두선 사장 "준법 경영 준수 위해 하청지회 소송"

등록 2022.10.05 17:00:58수정 2022.10.05 17:1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70억 받을 수 있어 소송했느냐는 질문에 "답하기 어렵다"
파업 진압에 버스동원 의혹에 "사내 순환버스 이용한 것" 해명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가 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 원하청 임금 이중구조와 파업으로 인한 손배가압류 관련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0.05.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사장이 지난 6월 불법파업을 단행한 하청지회를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청구한 배경에 대해 "준법 경영 준수를 위해서다"고 밝혔다. 하청지회 파업 진압에 회사 버스를 동원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원청 직원들이 사내 순환버스를 이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두선 사장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박 사장은 사측이 하청지회를 상대로 470억원 손해배상소송을 청구한 배경에 대해 "손해가 발생한 이상 회사는 주주와 채권자 등 경제적 이해관계자를 고려해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며 "준법 경영 원칙을 준수하기 위해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470억원을 다 배상받을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미래에 이 금액을 받을 수도 있고, 받을 수 없을 수도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은 말씀드릴 수 없다"며 "불법행위의 영역과 손해 금액에 대한 판단은 법원이 판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청지회 파업에 버스를 동원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박 사장은 "버스를 자체적으로 동원하지 않았다"며 "조선소내 10분마다 순환버스가 돌고 있는데 그걸 이용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렇게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직원들이 하청지회 파업현장 철거에 나선 것을 묵인했느냐는 질문에는 "진압을 묵인하지 않았다"며 "얼마나 절박하면 그렇게 했겠냐"고 밝혔다. 이어 "추후에 진압하러 간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방조하거나 그러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산업은행으로부터 받은 공적 자금 사용처에 대한 언급도 했다. 박 사장은 "공적자금을 받고 회생하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다"며 "직원들은 무급연차를 썼으며 적자가 나서 임금을 제대로 올려주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5년간 원청 월급은 0.2~0.3% 올렸지만 협력사들은 3% 가까이 올렸다"고 덧붙였다.

박두선 사장은 협력업체 현황에 대해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을 놓고 질책도 들었다.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이 "나랏돈이 7조원이 들어갔는데 경영 파악을 안하면 어떡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이자 박 사장은 "질책을 달게 받고 열심히 파악하겠다"고 답했다.

대우조선해양 거통고 하청지회는 지난 6월 2일부터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51일간 불법 파업을 진행했다. 해당 기간 하청지회가 1도크를 불법 점거해 창사 이래 50여년만에 처음으로 배를 물에 띄우는 진수 작업이 중단되기도 했다.

당시 또 다른 원청 직원들이 파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는데, 이로 인해 하청노조 파업을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대우조선해양은 하청노조의 51일간 1도크 불법 점거로 약 8000억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했다. 하지만 작업 재개 이후 신속한 복구가 진행된 점과 하청노조 지급 능력 등을 고려해 손해배상 소송 금액을 470억원으로 낮췄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