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체부가 복지부보다 낫다"...박보균 장관 "장애인 프렌들리 앞장설 것"

등록 2022.10.05 18:00:34수정 2022.10.05 18:06: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10.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우 김재환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장애 예술인 지원과 관련해 "문체부는 장애인 프렌들리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박 장관은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이 "장애 예술의 진흥을 위한 지원을 강화해줄 수 있나"는 질의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조금 전에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식을 다녀왔는데 집무실에 청와대 장애인 특별 전시회서 전시된 발달장애인 작품을 구매해 걸어놨다"며 "집무실에 걸어놓은 이유를 묻자 여기 찾아온 모든 사람이 장애인의 예술작품의 예술적 독창성과 집념을 실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집무실에 걸어놨다고 말하셨다. 이처럼 문체부도 장애인 프렌들리에 앞장서고 문화 예술과 공연 예술까지 더 신경 쓰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김 의원은 최근 '장애 예술인지원법' 개정안이 통과된 사실을 언급하며 "약 7만명의 국민께서 작품을 강상하고 갔고 주변의 장애 예술인 지인들도 참 많았다. 문체부가 복지부보다 낫다는 말까지 할 정도로 많은 이들이 감동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이렇게 감동하였는데 그 와중에 이걸 강매라고 하며 정쟁화하는 언론과 정치권이 있어 참 난감하고 유감이었다"며 "이 때문에 내년 3월 시행을 앞둔 법이 벌써부터 위축될까 봐 심히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지난달 문체부는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장애 예술인 특별전' 당시 산하기관에 작품 구매요청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문체부는 지난달 27일 53개 산하기관에 우선 구매 협조 공문을 보냈고 산하기관들은 판매된 25점 중 8점을 구매했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 강매 의혹이 일자 문체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강매의 의도는 전혀 없었으며, 단지 장애 예술인 특별전과 장애인 예술 활성화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공문을 보낸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2roo@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