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지윤 DSRV랩스 대표 "권도형 연락됐으면…테라 피해구제 공감"

등록 2022.10.06 16:43:51수정 2022.10.06 17:0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 2019년10월15일(현지시간) CNBC '크립토 트레이더'에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출연한 모습. (출처 테라 유튜브)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현호 기자 = '테라 사태' 관련자로 알려진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 DSRV의 김지윤 대표가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연락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테라 피해자 구제 움직임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의 테라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권 대표가 테라 사태 발생 전 관련자들에게 공유한 것 아니냐'는 윤 의원 질의에 김 대표는 "잘못된 표현"이라면서 "테라 붕괴 이후 기술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외부에서 체인 자체를 전복한 시점에 발생했다"고 말했다.

또 "테라 폼랩스를 지켜 본 관계자로서 누구에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냐"는 윤 의원 질문에는 "(테라가) 목적에 도달하지 못해 사고가 났고 앞으로 프로토콜 런칭 회사 입장에서 기술적인 설명과 충분한 정보전달을 통해 투자자들께서 이해하고 투자하도록 설명하는 게 맞다"면서 "감히 언급할 영역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김 대표는 권 대표와 친한 지를 묻는 윤 의원 질문엔 "친하다는 기준이 애매하다"면서 "연락처는 있지만 지금은 연락이 안 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