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성 혼자 잠든 2층빌라 창문 침입 50대 “술 취해 기억 안나”

등록 2022.10.06 17:17:37수정 2022.10.06 17:3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뉴시스 그래픽】


[하남=뉴시스]김정은 기자 = 술을 마시고 여성이 혼자 잠들어 있는 주택으로 무단 침입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하남경찰서는 여성 혼자 있는 집에 몰래 침입한 50대 A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일 낮 12시30분께 20대 여성이 잠들어 있던 하남시 춘궁동의 한 2층 빌라에 몰래 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다.

외벽 창문을 통해 집안으로 들어간 A씨는 자고 있던 여성이 인기척에 잠에서 깨자 바로 도주했으나, 여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근처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술에 취해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지만 범행은 시인한다는 입장”며 “주거침임 혐의로 곧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xgol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