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젠, 전기이륜차용 7단 변속기 세계 최초 개발

등록 2022.10.06 18:4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자동변속기 전문기업 바이젠은 배터리 효율을 30% 이상 높일 수 있는 전기이륜차용 7단 자동변속기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바이젠은 이날 서울 강남구 세텍(SETEC)에서 전기이륜차용 7단 자동변속기 기술 발표 및 양산 보급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인도네시아 3개업체와 공급 계약을 체결한 내용 등을 공개했다.

바이젠은 인도네시아 3개 업체와 파워트레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내년부터 2025년까지 매년 1만대에서 2만대씩 총 5만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일반 전기차는 변속기 없이 1개의 단으로만 주행해 열 손실이 크다. 이에 따라 전기차 모터 성능이 내연기관 엔진보다 우수해야 비슷한 성능 수준이 나온다.

이 때문에 다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할 경우 작은 출력의 모터로 넓은 영역의 토크-스피드를 구현하고 열 발생을 막아 배터리 소모를 줄일 수 있다는 게 바이젠의 설명이다.

해외 사례를 보면 포르쉐 타이칸과 아우디 e트론 GT모델 후륜에 2단 변속기가 적용되고 있고 대만 글로벌 이륜차 제작사인 킴코도 2단 변속기 전기 이륜차를 양산하고 있다. 미국의 글로벌 변속기 제작사인 이튼(Eaton)도 4단 변속기를 전기 버스에 적용할 예정이다.

바이젠은 자사 전기 이륜차용 7단 자동 변속기의 경우 유압장치 없이 소형화해 배터리로 공간이 좁은 전기차 차동 기어에 직접 설치할 수 있다고 전했다. 바이젠은 모터제어장치(MCU)뿐 아니라 변속제어장치(TCU)도 자체 개발했다.

해당 자동변속기는 컨트롤러와 모터로 이루어진 파워트레인으로 조립돼 글로벌 이륜차 업체에 우선 공급할 예정이다. 또 전기이륜차뿐 아니라 일반 전기차, 선박, 상공기, 풍력발전기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바이젠 기술고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일반 자동차 경우 앞·뒤축에 파워트레인을 통째로 넣어 제어하면 충분히 도입할 수 있다"며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시작해 일반 자동차까지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복성 바이젠 대표이사는 "전기차 가격을 대폭 낮출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일반 전기차의 경우 국책 과제로 한 업체와 진행하고 있어 내년 5월이면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