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명 초등학교 공사현장서 50대 근로자 지게차 깔려 숨져

등록 2022.11.26 18:03: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광명=뉴시스] 광명경찰서 전경.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명=뉴시스] 변근아 기자 = 경기 광명시의 한 초등학교 증축 공사 현장에서 50대 근로자가 지게차에 깔려 숨졌다.

26일 광명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15분께 광명시 철산동의 한 초등학교 공사 현장에서 중국 국적의 근로자 A씨가 지게차에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건물 6층에서 쉬고 있던 A씨는 당시 현장에서 크레인으로 건물 1층에 있던 지게차를 건물 6층으로 올려 내려놓는 작업을 진행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크레인을 운전했던 30대 기사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한 상태며, 다른 공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신호수 배치 여부 등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공사현장이 중대재해처벌법 대상에 포함되는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