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일 의회, 4년만에 서울서 축구 맞대결…5대3 승리(종합)

등록 2022.11.26 18:17:00수정 2022.11.26 18:55: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상암 월드컵경기장…차기 요코하마
경기 우위…4대0 앞서다 5대3 종료
정진석 "관계발전 염원…국민 위로"
日 회장 "양국 새로운 시대 킥오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정진석(국민의힘) 국회의원 축구연맹 회장과 에토 세이시로 일한의원축구연맹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12회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에서 사인볼을 교화하고 있다. 2022.11.26.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한일 양국은 26일 제12회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를 서울에서 열었다. 지난 2018년 11회 대회를 일본에서 연 이후 4년 만에 성사된 경기로, 한국이 5대3으로 승리해 역대 7승 2무 3패를 기록했다.

한국 국회의원축구연맹과 일본 축구외교추진의원연맹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맞붙었다. 한국 연맹은 30여명, 일본 연맹은 15명이 참석했다. 한국 선수단은 지난 18일 국회에서 여야 친선경기를 통해 가려뽑은 인원이다.

이날 경기는 홈팀인 한국이 우위를 점했던 것으로 보인다. 한국이 전반전에서 4대0까지 앞서다가 한국이 골키퍼를 교체한 뒤 5대3으로 경기가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골문에서 일본 측 득점을 허용하지 않은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은 후반전 도중 교체됐고, 한국 측 최우수선수상을 탔다. 네 번째 골을 넣은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인기상을 받았다.

일본 측 최우수선수상은 이시카와 아키마사 자민당 중의원이 받았다.

다음 경기는 오는 2023년 봄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다. 양국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국회로 이동해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만찬을 한다. 일본 의원단에게 준비된 선물은 국화차, 호두육포 등이라고 한다.

김 의장은 경기에 앞서 "얼마전 한일 두 정상이 G20 회의에서 만났고, 한일·일한 의원연맹 합동총회도 2년 만에 서울에서 열렸다. 양국 정부와 의회가 더 자주 만나고 대화해야 한다"며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과 일본 모두 16강을 넘어 8강, 4강까지 승승장구하기를 기원한다"고 대회 성사를 경축했다.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교착 상태에 빠져 있던 한일관계가 점진적으로 회복되고, 양국 이익에 부합하는 좋은 결과를 내기 바란다"며 "월드컵 열기가 뜨거운 때 양국 의원들이 양국관계 발전을 염원하면서 친선경기를 가짐으로써 양국 국민에게도 위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한일 국회의원 선수들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12회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1.26. amin2@newsis.com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02년 한일월드컵 20주년 한일 친선대회인 만큼 한일 공동개최를 기념할 뿐 아니라, 2022년 월드컵이 카타르에서 진행 중인데 한국 선수들이 열심히 뛰고 있어 민주당 의원들도 한일전인만큼 친목에 더해 반드시 승리한다는 각오로 뛰겠다"고 다짐했다.

외국을 상대로 유니폼을 입게 된 여야는 협치 시동에도 뜻을 모았다.

정 위원장은 "축구정치, 축구외교가 되는 것 같은데 결속과 화합을 바라는 국민 뜻에도 부응하고 여야가 소통하고 화합하는 계기"라고 했다. 윤 의원도 "일본 팀을 상대로 그라운드를 누비면서 함께 땀을 흘리고 나면 예산과 산적한 문제가 함께 해결 가능하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는 2002년 한일월드컵 성공적 개최를 위해 1998년 시작돼 올해로 12회를 맞았다. 한국에서 7차례 일본에서 5차례 열렸고, 이날 경기는 2002년 월드컵 공동개최 20주년을 기념해 개막전이 열렸던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됐다.

에토 세이시로 일본 축구외교추진의원연맹 회장은 "오늘 대회가 한일간 연대와 협조, 평화와 안정에 공헌할 것을 확신한다"며 "오늘 대회가 한일 양국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시작, 킥오프가 되기를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어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