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 맺힌 가나 노동자들, 월드컵 열정 거리에서 푼다

등록 2022.11.28 18:08:04수정 2022.11.28 19:2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카타르월드컵 인프라 구축 위해 많은 가나 사람들 동원

빈곤층 다수로 경기 직접 관전 어려움

associate_pic

[도하(카타르)=뉴시스]박지혁 기자 = 가나 선수단 환영하는 가나 사람들

[도하(카타르)=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의 2022 카타르월드컵 두 번째 상대 가나가 그라운드 밖에서도 뜨거운 응원 화력을 지원한다.

한국과 가나는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이 1무(승점 1), 가나가 1패(승점 0)로 16강 진출을 위해선 서로를 넘어야 한다. 피할 수 없는 한판 승부다.

카타르 정부가 월드컵 인프라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수십만 명의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했는데 가나 노동자도 수천 명이 동원된 것으로 전해진다.

여전히 월드컵 지원 업무와 노동을 위해 많은 가나 사람들이 뛰고 있다.

32개 월드컵 출전국 중 개최국 카타르를 제외하면 가장 많은 인원이 카타르에서 머물고 있다. 하지만 정작 자신들이 건설과 관리에 기여한 축구장에 가서 경기를 직접 보는 이들은 많지 않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많은 가나 사람들이 포르투갈과 1차전이 열린 지난 25일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 주변에서 응원을 펼쳤다.

건설 현장, 경비와 청소 업무 등을 교대로 바꾸고, 거리로 나온 이들은 경기장의 소리와 스마트폰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해 응원했다.

'헬퍼(도우미)'를 하고 있는 필립이라는 가나인은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티켓을 사려면 카드가 있어야 한다. 카드가 없는데 티켓을 무슨 수로 구할 수 있겠느냐"며 저임금 노동자들이 처한 상황을 알렸다.

associate_pic

[도하(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가나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7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존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하고 있다. 2022.11.27. livertrent@newsis.com

그러면서 "이곳(카타르)은 매우 끔찍한 곳이다. 우리를 노예처럼 대한다"며 "한 달에 1000리얄(약 36만6000원)을 받는다. 초과 근무를 하더라도 1000리얄이다"고 비판했다.

'헬퍼(도우미)'는 카타르 내에서 포괄적인 직업을 의미해 사실상 고용주가 지시하면 무슨 일이든 하는 직업으로 통한다. 필립은 "아프리카에서 태어났다면 이미 0-1로 지고 있는 것이다"는 뼈있는 말을 남겼다.

포르투갈전처럼 한국과 2차전이 열리는 이날도 많은 가나 사람들이 경기장 주변을 비롯해 거리로 쏟아져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앞서 카타르 매체는 "주카타르 가나대사관은 약 1만2000명이 월드컵 기간 동안 가나대표팀을 응원할 것으로 알렸다"고 보도했다. 가나에 거주 중인 2000여명과 원정을 오는 1만명이 힘을 합칠 것이라고 했다.

가나 사람들은 가나대표팀이 도하에 입성할 때에도 열정적인 성원으로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2000여명의 사람들은 자국 선수단이 사용할 숙소인 더블 트리 바이 힐튼 호텔 주변을 에워싸고 격렬하게 환영했다. 호텔이 위치한 알사드 주변 교통은 완전히 마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