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호감 착각 언제?…男 "피부 스치면" 女 "예의 지킬때"

등록 2022.11.29 04:30:00수정 2022.11.29 10:25: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온리유·비에나래, 돌싱남녀 528명 설문조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마포구 웨딩의거리 내 상점에 진열된 웨딩드레스 모습.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재혼 맞선에 나간 돌싱(돌아온 싱글)들은 상대가 어떤 모습을 보일 때 본인에게 호감을 가진 것으로 착각할까. 남성은 '상대가 피부에 스칠 때', 여성은 '상대가 깍듯이 예의를 지킬 때'가 가장 많았다.

재혼결혼 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지난 21~26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28명(남녀 각각 26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다.

29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재혼 맞선에서 상대가 본인에게 어떤 모습을 보일 때 호감을 가진 것으로 착각할까'란 질문에 남성은 '피부에 스치면'(33.3%), 여성은 '깍듯이 예의를 지키면'(35.2%)을 첫손에 꼽았다.

이어 남성은 '맞장구를 잘 치면'(25.0%), '칭찬을 하면'(19.3%), '잘 웃으면'(14.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칭찬을 하면'(24.2%), '잘 웃으면'(22.4%), '맞장구를 잘 치면'(11.0%) 등이 뒤를 이었다. 

온리-유 관계자는 "성에 민감한 남성은 맞선 상대가 피부에 스치면 본인에게 관심이 있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여성은 맞선 상대가 깍듯이 예의를 지키며 존중해 주면 호감을 가진 것으로 여기게 된다"고 설명했다.

'재혼 맞선에서 상대가 본인에게 호감을 가진 줄 알았는데 교제로 이어지지 않은 적이 있나'에 대해선 '많다'(남성 15.2%·여성 19.3%)와 '가끔 있다'(남성 43.2%·여성 42.1%)' 등이 많았다.

'별로 없다'(남성 35.5%·여성 31.4%)거나 '전혀 없다'(남성 6.1%·여성 7.2%) 등과 같이 '거의 없다'고 답한 비중은 남성은 41.6%, 여성은 38.6%였다.

재혼 맞선에서 상대가 본인에게 호감을 안 느낄 때 상대가 어떻게 대하기 바랄까. 남성은 '속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낸다'(44.6%)에 이어 '암시 정도한다'(42.1%)로 답했다. 여성은 '암시 정도 한다'(43.2%), '속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낸다'(31.1%)의 의견이 많았다. 남녀 모두 '최선을 다한다'(남성 13.3%·여성 25.7%)가 뒤를 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