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박원순 역점' 주민자치사업 예산도 대폭 삭감

등록 2022.11.28 17:10:22수정 2022.11.28 17:2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년도 예산에 주민자치사업 예산 삭감·미반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서울시청 전경. 2022.11.28.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박원순 전 시장의 역점사업이던 마을공동체 사업에 이어 주민자치사업 예산도 대폭 삭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서울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송재혁 시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내년도 예산안에서 주민자치 사업인 '자치회관 운영 및 주민자치 활성화 지원' 예산으로 5억2885만원을 편성했다.

이는 전년도 편성액 대비 47억1791만원(90%) 삭감된 것이다. 주민자치 활성화 시범사업비는 전부 감액됐고, 일부 사무관리비와 시설비 지원금만 편성됐다.

지난해 50억323만원 편성된 '서울형 주민자치 활동지원' 사업 예산도 내년도 예산안에는 반영되지 않았다.

앞서 시는 박 전 시장의 역점 사업이던 마을공동체 사업도 10년 만에 접기로 한 바 있다. 시는 지난 9월 서울시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서마종) 사업을 위탁 운영한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에 위탁 계약 종료를 통보했다.

송 시의원은 "주민자치 사업과 마을공동체 사업은 시대가 요구하는 아주 중요한 사업"이라며 "정치 논리나 정파적 이해관계로 접근해서는 안 될 문제"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