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野 이상민 해임안 발의에 국조 보이콧도 불사(종합)

등록 2022.11.28 20:21: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호영 "민주당, 합의 먼저 깨고 또 잘못된 길로 가"
배준영 "세월호·광우병 프레임으로 가자는 것"
양금희 "국민적 분노·심판 면할 수 없는 일"
"정략적 국조에 동의 못해, 특위위원 사퇴도 고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결과 각 부처별 대응방안에 대해 브리핑을 마친후 연단을 내려오고 있다. 2022.11.28.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권지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8일 이태원 참사 책임을 물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히자 국민의힘이 강력 반발했다.

지도부와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여당 의원들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가 시작되기 전 민주당이 이 장관 해임을 건의하는 것은 국정조사를 파기하는 것이라며 보이콧 카드까지 꺼내들었다. 이 장관 해임과 내년도 예산 단독 처리 등 민주당의 대여 강경 공세에 맞대응하고 나선 것이다. 예산 정국에서 야당에 더 이상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세월호 참사를 비롯해 많은 인명이 희생된 사건에서 국회가 정쟁만 되풀이하고 제대로 된 재발방지책을 만들지 못했다는 실패의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한 데 민주당이 또 그 길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조사에서 책임을 묻기로 한 건 국정조사 결과 책임 소재가 분명해질 때까지 해임건의안 제출을 안 하겠다는 것을 전제한 건데 (민주당이) 이렇게 나오면 의도를 갖고 국정조사를 정략적으로 이용하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향후 국정조사를 어떻게 할지는 우리 당 의원들의 의견을 더 모아볼 것"이라면서도 "사실상 민주당이 합의를 먼저 깬 것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도 민주당을 향해 이 장관 파면 요구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을 냈다. 이만희 간사 등 여당 국정조사 특위위원들은 "이태원 참사를 윤석열 정부 퇴진의 불쏘시개로 삼으려는 정략적 기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국조위원들은 이런 조치 없이 정략적 국정조사에 결코 동의할 수 없으며 '국조위원 사퇴'도 고려할 것"이라며 "국민의 민생을 위한 예산안의 정상적 처리에 협조하라"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이만희(오른쪽) 국민의힘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특별위원회 간사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1.28. amin2@newsis.com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민주당의 결정은 결국 참사를 빌미로 국정조사 간판을 내걸고 정치공방만 계속할 것이 분명하며, 이는 국민적 분노와 심판을 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

양 수석대변인은 "책임과 처벌을 받아야 할 사람은 그 누구라도 피할 수 없다. 그 책임을 명백히 가리는 것이 수사와 국정조사"라며 "민주당에 강력히 촉구한다. 국정조사다운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준영 의원도 YTN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국정조사를 시작하기 전 행안부 장관을 사임하라는 건 누가봐도 이 판을 어지럽혀서 세월호, 광우병 같은 프레임으로 가자는 것"이라며 "점잖지 못한 대응"이라고 주장했다.

배 의원은 "민주당에선 가해자가 가해자를 조사하고 처벌하는 것은 잘못된 프레임이라고 하는데 가해자를 가해자로 만든 건 민주당"이라며 "검수완박(검찰 수사 완전 박탈)법으로 대규모 참사를 경찰이 조사하게 만들지 않았나"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오는 29일 의원총회를 거쳐 30일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다음달 1일 본회의에서 해임건의안이 보고되면 2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겠다는 것이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기로 입장을 정했다"며 "탄핵소추안에 대해서도 추가로 검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그동안 (이 장관이) 스스로 스스로 물러나든지, 대통령이 이 장관을 파면시키든지 하라고 기다리고 또 기다려 왔지만 참사 발생 한 달이 다 되도록 묵묵부답"이라며 "해임건의안 발의를 위한 실무적 작업에 착수할 것이고 내주일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에게 상황 보고와 동의 절차를 거칠 예정"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