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흥민 "죄송하다…마음이 아프다"

등록 2022.11.29 01:24:20수정 2022.11.29 01:42: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며칠 안 남은 시간 동안 더 잘 준비해야"

"제가 팀을 더 잘 이끌었어야 되는데…"

"조규성, 팀 캐리했는데 승리 못챙겨 미안"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손흥민이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2.11.29. livertrent@newsis.com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안경남 박대로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 '캡틴' 손흥민(30·토트넘)이 파울루 벤투 감독이 가나전에서 퇴장 당해 포르투갈전 때 벤치에 앉지 못하는 것은 좋은 상황이 아니라는 평가를 내놨다.

손흥민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뛰었지만 골을 넣지 못했고 2-3 패배를 막지 못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벤투 감독 결장에 대해 "감독님이 경기장에 못 앉아 계시는 것은 팀적으로 좋은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감독님이 요구하시는 것들을 훈련하면서 분명히 잘 말해 주실 텐데 그런 부분들을 저희가 잘 이행하기 위해서 더 잘 준비해야 될 것 같다. 며칠 안 남은 시간 동안 더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가나전 패전에 관해서는 "뭐라고 말씀드려야 될지 모르겠다. 선수들 진짜 많이 고생했는데 결과가 이렇게밖에 안 나와서 너무 미안하다"며 "또 응원해 주신 팬 분들한테 죄송한 마음이 가득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제가 더 잘했어야 되고 팀을 더 잘 이끌었어야 되는데 그러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대 3으로 패한 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주심에게 항의하던 과정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있다. 2022.11.28. livertrent@newsis.com

손흥민은 2골을 넣은 조규성에 관해서는 "규성이한테 미안하다. 팀을 그렇게 캐리해서 좋은 결정력으로 두 골을 넣었는데 승리로 못 챙겨준 것 같아서 팀원으로서 많이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규성이가 분명히 좋은 선수인 것은 K리그에서도 계속 증명해서 보여 왔기 때문에 선수로서 규성이가 그렇게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뿌듯하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포르투갈전에 관해서는 "아직 마지막 경기가 남아있는데 어떻게 될지 또 모른다"며 "가능성을 보고 선수들이 분명히 잘 준비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저부터 선수들을 잘 이끌고 마지막 경기를 잘 준비해서 또 잘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