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FTA활용 아세안 통상촉진단, 동남아 전진기지 구축

등록 2022.11.29 07:49: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1~26일 베트남, 말레이시아 수출 상담회
1334만 달러 수출 상담, 603만 달러 계약 추진
해외 바이어 상담기회 제공, 원산지 인증수출자 취득 지원

associate_pic

경기도 FTA활용 아세안 통상촉진단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모습.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박상욱 기자 = 동남아 전진기지 구축을 위해 떠난 '경기도 FTA활용 아세안 통상촉진단(이하 FTA통촉단)'이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에서 1334만 달러의 수출상담 실적을 달성했다.

29일 경기도에 따르면 FTA통촉단은 지난 21~26일 4박 6일간 베트남 호치민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수출 종합 상담회를 진행해 총 105건, 1334만 달러의 비즈니스 상담을 벌였다. 상담을 통한 수출 예상 추진계약은 603만 달러(한화 약 80억 원 상당) 규모다.

이번 FTA통촉단에는 의료기기, 화장품 등 도내 다양한 품목의 유망 중소기업 12개 사가 참여했다. 도는 현지 우수 민간네트워크 사와 협력해 현지 구매자(바이어) 연결과 상담장, 통역원, 자유무역협정(FTA)활용 무료 컨설팅을 통한 원산지인증수출자 취득지원 등을 지원했다.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재개된 현지 파견 상담회는 제품을 체험하고 설명하는 대면 상담회의 장점을 살려 현지 구매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그 결과 베트남에서 52건·759만 달러 수출 상담 실적과 52건·304만 달러의 계약추진 성과를, 말레이시아에서 53건·575만 달러 수출 상담 실적과 47건·299만 달러의 계약추진 성과를 각각 거뒀다.
associate_pic

경기도 FTA활용 아세안 통상촉진단 베트남 호치민 모습.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참가 기업들은 대외 통상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 신규 시장 진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평가했다.

이번 통상촉진단 사업을 통해 처음 아세안 시장에 문을 두드리게 된 경기도 소재 A사는 구매자와 상담시 가격 협상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경기FTA활용지원센터를 통한 인증수출자 무료 취득지원,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의 20% 관세 혜택을 적극 활용해 수출 계약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화장품 전문업체인 B사는 베트남에서 10만 달러 상당의 현지 화장품 전문 유통 구매자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B사 관계자는 "코로나 이후 현지 시장 반응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어서 좋았고, 구매자와 좋은 관계를 유지해 수출성과를 이루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근균 경기도 외교통상과장은 "3년 넘게 지속된 코로나 장기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글로벌 공급망 차질,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세계경기 위축 등 전례 없는 대외 악재로 경기도 중소기업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내년에도 경기도 중소기업에 대한 전방위적이고 다각적인 수출 지원으로 경기도 수출 확대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해외마케팅 지원사업에 대한 문의는 경기FTA센터(031-8064-1388)로 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