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80년대 대표 골잡이 최순호, 수원FC 단장으로 K리그 복귀

등록 2022.11.30 10:3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호곤 단장 후임…내년 2월 공식 취임

"스폰서 유치 강화, 상품화 전략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수원FC] 수원FC 단장, 최순호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선임. 2022.11.30. (사진=수원F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1980년대 한국 축구 대표 공격수로 군림했던 최순호가 프로축구 수원FC 단장 자격으로 K리그 무대에 복귀한다.

수원FC는 내년 2월 임기가 만료되는 김호곤 단장의 후임으로 최순호 전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을 선임했다고 30일 밝혔다.

수원FC는 단장 선임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11~21일 단장을 공개 모집했다. 8명이 응시했고 수원FC 이사회는 평가를 거쳐 전날 최 전 부회장을 후임 단장으로 선임했다.

수원FC 이사회는 "스폰서 유치 강화, 상품화 전략 추진, 사회공헌 확대, 유소년 육성, 시민 친화적 구단 운영 등 수원FC가 한층 더 도약하는 동력을 만드는 데 최고의 적임자라고 평가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최 단장은 내년 2월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최 단장은 현역 시절 국제대회에서 맹활약하며 '아시아의 호랑이'로 불렸다. 그는 1980년대 한국 축구 대표 공격수였다. 한국 축구 역사에서 뛰어난 재능을 가진 선수 중 1명으로 꼽힌다.

최 단장은 청주상고·광운대를 졸업하고 1980년부터 1991년까지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A매치에서 30골을 기록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주전 공격수로 뛰었다. 1986년 월드컵에서는 이탈리아를 상대로 골을 터뜨렸다.

그는 1992년 현역 은퇴 후 포항스틸러스, 현대미포조선, 강원FC 감독을 역임했다. 포항스틸러스 감독 시절인 2003년에는 K리그 최초로 클럽 유스시스템을 도입하며 한국형 유스 시스템 기틀을 마련했다.

최 단장은 이후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 위원, FC서울 미래기획단 단장,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포항스틸러스 기술이사를 역임하는 등 선수·지도자·행정가 이력을 갖췄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