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바이오사이언스 故박만훈 부회장, 국민훈장 목련장 수훈

등록 2022.11.30 10:34:35수정 2022.11.30 10:5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2년 보건산업 성과교류회’ 유공자 정부 포상 최고 훈격 국민훈장 수훈
국내 바이오산업 기반 및 백신R&D 역량 글로벌 수준 제고

associate_pic

고 박만훈 부회장(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올 한 해 국내 보건산업분야 성과를 결산하는 ‘2022년 보건산업 성과교류회’에서 고(故)박만훈 부회장이 대한민국 보건의료기술·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아 ‘국민훈장’(목련장)을 수훈했다고 30일 밝혔다. 훈장은 고 박만훈 부회장의 부인인 이미혜 여사가 대리 수훈했다.

고 박만훈 부회장이 수훈한 국민훈장은 보건복지부가 우리나라 보건의료기술 발전에 탁월한 성과가 있는 연구자 및 보건산업 육성·진흥에 뛰어난 성과가 있는 자에게 수여하는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 포상’ 중 최고 훈격이다.

고 박만훈 부회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 백신 연구개발(R&D)과 생산기반 구축을 진두지휘하며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 기반 및 백신 R&D 역량을 글로벌 수준으로 향상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세포배양기술을 바탕으로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개발과 국산화에 앞장서 백신주권 확립 및 글로벌 공중보건 수호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특히 SK바이오사이언스가 세계 최초 세포배양 4가 독감 백신(2015년), 폐렴구균 백신(2016년), 세계 두 번째 대상포진 백신(2017년)을 성공적으로 개발해 프리미엄 백신의 국산화에 성공하는 데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SK바이오사이언스가 대한민국 1호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을 성공적으로 개발할 수 있었던 데는 고 박만훈 부회장이 확립한 세포배양기술이 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고 박만훈 부회장은 서울대 분자생물학(학사)·바이러스학(석사), 캐나다 오타와대 분자바이러스학(박사)을 전공하고 지난 2008년 SK케미칼 생명과학연구소 바이오실장, 2014년 생명과학연구소장, 2015년 SK케미칼 제약바이오부문 사장 겸 최고기술책임자(CTO)를 거쳐 2018년 SK바이오사이언스 부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은 “일찍이 글로벌 파트너십과 신기술 개발을 바탕으로 글로벌 수준의 역량과 백신 주권 중요성을 강조하신 고 박만훈 부회장이 있었기에 SK바이오사이언스가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속적인 R&D 및 생산역량 강화, 글로벌 파트너십 확대를 통해 넥스트 팬데믹에 적극 대응하고 글로벌 공중 보건 수호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