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92년 월드컵 역사상 최초로 본선 주·부심 모두 여성 심판

등록 2022.12.02 06:35:20수정 2022.12.02 06:5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프라파르 심판, 독일-코스타리카전서 휘슬

부심도 여성인 벡·디아스 심판이 맡아

associate_pic

[알코르=AP/뉴시스]월드컵 사상 첫 여성 주심. 2022.12.01.

[도하(카타르)=뉴시스]안경남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본선 최초로 여성 심판이 휘슬을 불었다.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독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독일 4-2 승)에서 여성 주심이 경기를 관장했다.

주인공은 프랑스 출신의 스테파니 프라파르 심판이다.

1930년 우루과이 대회를 시작으로 92년 남자 월드컵 본선에서 여성 심판이 주심을 맡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부심도 여성인 브라질의 네우사 백 심판과 멕시코의 카렌 디아스 심판이 나섰다.

associate_pic

[알코르=AP/뉴시스]월드컵 사상 첫 여성 부심. 2022.12.01.

또 비디오판독(VAR)실에서도 여성 심판 캐스린 네즈빗(미국)이 오프사이드를 담당했다.

지난달 22일 폴란드와 멕시코의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대기심을 맡아 남자 월드컵 본선 경기 첫 여성 공식 심판으로 기록된 프라파르 심판은 2019년 여성 최초로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심판으로 데뷔했다.

또 2020년 12월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사상 최초로 조별리그에서 휘슬을 불었다.

이어 지난해 3월 카타르월드컵 유럽예선 네덜란드와 라트비아의 G조 2차전에서도 여성 심판 최초로 주심을 맡은 바 있다.

associate_pic

[알코르=AP/뉴시스]월드컵 사상 첫 여성 주,부심. 2022.12.01.

이번 카타르월드컵 본선에선 사상 처음으로 여성 심판을 기용하기로 했다.

프라파르를 비롯해 살리마 무칸상가(르완다), 야마시타 요시다(일본) 심판이 주심으로 나서고 백, 디아스, 네즈빗 심판은 부심에 이름을 올렸다. 총 6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