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콘텐츠가 끌고 뷰티·푸드 밀고…정부합동 '코리아360' 개관

등록 2022.12.02 10:41: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문체·산업·복지·해수부, 인니 자카르타에 합동 홍보관 운영
문화 콘텐츠·뷰티·디자인상품·수산식품 등 합동 상설 전시

associate_pic

코리아 360 메인 아트리움 이벤트홀에서 'On The K Assemble' 연계 행사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K-콘텐츠의 영향력을 뷰티·생활용품 등으로 확산하기 위한 정부 합동 해외홍보관이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해양수산부는 오는 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롯데쇼핑애비뉴에 한국문화 연관 산업 제품 해외홍보관 '코리아 360'을 공식 개관한다.

총 1170㎡ 규모로, 대형 행사 공간과 제품 상설전시관, 기획전시공간, 지능형 사무실(스마트오피스), 사업 투자 유치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참여 부처와 공공기관은 제품 입점과 전시, 홍보마케팅 행사 개최를 위해 공동으로 해외홍보관을 활용하게 된다.
associate_pic

코리아360 상품전시관 콜렉트타운 내 콘텐츠존.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브랜드 이미지 구축해 체계적 홍보기반 마련
올해 처음 추진하는 '케이-브랜드 해외홍보관'은 문화콘텐츠·식품·화장품 등 한국문화와 관련된 상품을 종합적으로 체험하고 전시·홍보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지원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한국 드라마·케이팝의 영향으로 한국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으나 해외 현지에서 제품을 실제로 보고 체험할 기회가 드물다는 점에 착안, 범정부 '한류협력위원회'를 통해 사업을 발굴하고 관계부처 합동 협업과제로 발전시켰다.

지난 6월 사업의 브랜드를 '코리아 360'으로 정하고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위한 홍보 기반을 마련했다. '코리아 360'은 케이팝에서부터 미용(뷰티)까지 대한민국에 대한 모든 것을 360도 전방위 시각으로 펼쳐 보이며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는 의미다.

문체부는 인도네시아에 이어 다른 국가와 지역에서 홍보관을 설치할 때도 같은 이미지를 사용, 체계적 홍보에 나설 방침이다.
associate_pic

코리아360 상품전시관 콜렉트타운.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1일부터 시범운영…230개 브랜드 2178개 상품 전시
코리아 360은 지난달 1일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콘텐츠 분야 76개 브랜드 401개 상품을 비롯해 화장품· 디자인상품· 생활용품· 수산식품· 전통문화· 관광 등 230개 브랜드 2178개 유·무형 상품 전시가 이뤄지고 있다.

정부는 공식 개관 전 현지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온라인 케이팝 콘서트(문체부)와 한국 수산식품 소비자 행사(해수부), 아시아 디자인나눔협의회(산업부), 뷰티플레이어워즈(복지부) 등 분야별 홍보 행사 25개를 연이어 개최했다.

오는 3~5일까지 열리는 공식 개관 행사에서는 한국콘텐츠진흥원 주관으로 극장판 애니메이션 상영 행사와 '코리아 360(KOREA 360)' 비전 선포식, 홍보단(서포터스) 출범식, 한국 관광 행사(한국 관광 하이브리드 토크쇼), 화장품 홍보 행사(뷰티플레이_케이 메이크업쇼) 한류마케팅 방송 쇼케이스, 수출상담회, '한국문화의 달' 경품 추첨 등이 이어진다.
associate_pic

코리아 360 상품전시관 콜렉트타운 내 식음료존.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품 홍보·현지 진출 위한 사업 공간 등 맞춤형 지원
상품전시관은 '콘텐츠(케이팝, 캐릭터 등)', '오가닉(화장품, 의료)', '리빙&라이프스타일(디자인상품, 생활용품)', '식음료(수산식품)', '문화(전통문화, 한글 등)', '관광(관광상품)' 등 6개 공간으로 구획, 일상생활 공간 같은 느낌의 체험 전시실로 연출했다.

상품전시관 인근에는 지능형 사무실과 사업 투자유치 공간 등이 조성됐다. 현지에 출장 온 국내기업 관계자들이 사업 상담, 투자유치 설명회 등 해외 진출 업무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는 곳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해외홍보관은 우리 콘텐츠와 한국 문화에 대한 전 세계의 뜨거운 관심을 연관 산업으로 확산해 수출 실적을 끌어올리는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한류협력위원회를 통한 부처 협업으로 종합적이고 짜임새 있는 수출 전략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