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원발레축제 총감독 김인희, 예술경영대상 문체부장관상

등록 2022.12.02 11:13: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2 예술경영대상…예술기업·단체 6곳 시상
세종시문화재단·전통연희단잔치마당·핸드스피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수원발레축제 총감독 김인희씨, 세종시문화재단, 전통연희단 잔치마당, 핸드스피크가 2일 '2022 예술경영대상' 수상자로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는다.

문체부는 이날 오후 수림문화재단 김희수아트센터에서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주관하고, 수림문화재단이 후원하는 '2022 예술경영대상' 시상식을 연다.

세종시문화재단·전통연희단잔치마당·핸드스피크·수원발레축제 총감독 김인희씨가 각각 문체부 장관을, 해금강테마박물관이 수림문화재단 이사장상을, 한국발달장애인 문화예술협회 아트위캔이 예술경영지원센터 대표상을 수상한다.

전문예술법인·단체 부문(공공·민간)에서는 '세종시문화재단'과 '전통연희단 잔치마당'이 최우수 사례로 선정돼 문체부 장관상을 받는다.

'세종시문화재단'은 올해 처음 공연장을 개관하면서 지역 내 예술단체, 공연장들과 공동으로 공연을 기획하고, 작품을 유통하는 등 공공 분야의 공연 기획 시스템을 혁신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통연희단 잔치마당'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비대면 공연을 강화하고 대중 투자(크라우드 펀딩)를 추진해 지속 가능한 수익구조를 만들었다. 또 기업 후원을 이끌어 예술을 활용한 환경 교육에도 앞장섰다.

일반 예술기업 부문에서는 '핸드스피크'가 문체부 장관상 수상기업으로 선정됐다. '핸드스피크'는 다양한 분야의 수어 예술작품을 제작하고 예술 수어 어휘를 개발한 기업으로, 세계적인 국제 장애 문화예술 행사에 초청받는 등 국내외 활발한 활동을 통해 장애 예술의 성공적인 사업 모델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예술경영인 부문에서는 '수원발레축제'의 총감독 김인희씨가 문체부 장관상을 받는다. 김 감독은 '수원발레축제'를 통해 지역민들이 수준 높은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고, 공연예술단체의 창작 활동을 지원해 공연예술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데 힘썼다.

수림문화재단 이사장상과 예술경영지원센터 대표상은 각각 '해금강테마박물관'과 '한국발달장애인 문화예술협회 아트위캔'이 받는다.

'해금강테마박물관'은 거제의 지역성을 살린 '거제국제아트페스티벌'을 개최해 지역 문화예술을 국내외에 확산하고 지역 특성을 살린 세계화(글로컬, Global+Local) 예술경영의 모범 사례를 보여 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발달장애인 문화예술협회 아트위캔'은 발달장애인 전문연주가를 양성하고 기업과 연계해 장애예술인의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장애문화예술 발전에 이바지한 것을 인정받았다.

 문체부 관계자는 "예술의 산업적 성장과 예술시장의 발전은 문화매력국가의 신성장동력"이라며 "이번 시상식을 통해 예술 분야 기업과 단체, 경영자들이 교류하고 다양한 예술경영 우수사례 성과를 공유·확산함으로써 예술경영 역량을 한층 강화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