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청, '전국 서장회의' 주도 류삼영 총경 중징계 요구

등록 2022.12.02 15:39: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찰청 시민감찰위는 경징계 권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총경 회의'를 주도한 류삼영 총경이 지난 8월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증인으로 출석해 선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위용성 기자 = 행정안전부 경찰국 설치에 반발해 이른바 '전국경찰서장회의'(총경 회의)를 주도했다가 대기발령 조치된 류삼영 총경에 대해 경찰청이 최소 정직에 해당하는 중징계를 요구했다.

2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청은 오는 8일 열리는 경찰청 중앙징계위원회에서 류 총경에게 중징계를 내려달라고 위원회에 요구했다.

중징계에는 파면·해임·강등·정직 등이 해당한다. 경징계는 감봉·견책 등이다.

앞서 경찰청 시민감찰위원회(시민감찰위)는 류 총경에게 경징계를 내려달라고 권고했지만, 경찰청은 이와 반대로 중징계 방침을 세운 것이다.

류 총경은 이와 관련해 "내부 상황이 어떤지 모르는 상황"이라 "담담하게 징계위에 가서 잘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서장급인 일부 총경들은 류 총경의 주도로 지난 7월23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강행한 바 있다.

경찰청은 당시 경찰청장 직무대행이었던 윤희근 경찰청장의 해산지시를 거부하고 참석자들에게도 전달하지 않은 류 총경 등을 직무명령 위반 사유로 대기발령 조치하고 감찰을 벌여왔다. 다만 해산명령을 전달받지 못한 다른 총경들은 '불문'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