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통령실, 예산안 합의 불발에 "민생 최우선…대승적 합의 바라"

등록 2022.12.02 16:19:49수정 2022.12.02 16:27: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제 녹록치 않아…여야, 정쟁보다 민생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법무부 이노공 차관과 권순정 기조실장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4차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에 출석해 자료 준비를 하고 있다. 2022.11.23.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대통령실은 국회가 2023년 예산안 법정처리시한을 지키지 못한 것을 두고 "여야가 정쟁이 아닌 민생을 최우선에 두고 대승적인 합의를 하길 바란다"고 2일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회가 예산안에 합의를 하지 못한 데에 "민생이 어렵다. 국민은 파업·집단운송 거부가 상당히 힘들게 느껴지고, 벅차게 다가올 정도로 경제가 녹록치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야가 정쟁이 아닌 민생을 최우선에 두고 대승적인 합의를 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전체회의에서 공영방송 사장 임명 방식을 바꾸는 '방송법 개정안'을 단독 처리했다.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노란봉투법)' 등의 법안 역시 민주당의 단독 처리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에 대해 "현재 여야가 국회에서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대통령실에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이 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가정을 전제로 한 질문에는 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국회의 논의와 협상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