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토부 2차관 "화물 운송거부로 도로건설 차질 안타까워"

등록 2022.12.02 17:27: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어명소 2차관, 서울~세종 고속도로 현장 점검

associate_pic

[단양=뉴시스] 조성현 기자 = 29일 오후 충북 단양군 한일시멘트 단양공장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 충북본부 주최로 총파업 결의대회가 열린 가운데 어명소 국토부 2차관이 현장을 방문해 파업 참여 조합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11.29. jsh0128@newsis.com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이 지연돼 국민들께서 받으실 실망감이 매우 클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어 차관은 2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공사에 차질을 빚고 있는 서울~세종 고속도로의 안성~구리 7공구 사업 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한 뒤 "국토부의 SOC 사업 대부분이 국민의 이동권 확보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지역 숙원사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서울~세종 고속도로 사업은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등에 따른 원자재 공급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화물연대 운송거부가 더해져 전체 25개 공구 중 24개 공구에서 콘크리트 타설이 중단되는 등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토공 등 작업이 가능한 공종을 발굴해 우선 추진하고 있으나, 대부분 공구가 콘크리트 타설이 필수 공정이므로 운송거부가 장기화될 경우 전체 공정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해당 현장뿐만 아니라 상당수의 SOC 사업들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장기화로 원활한 추진이 어려워지고 있다. 특히 도로, 철도 건설사업의 경우 콘크리트, 철근이 주재료가 되는 교량, 터널 등 구조물이 다수 포함돼 있어 더욱 심각한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 국토부 설명이다.

현재 고속도로 건설사업은 96개 중 약 96%인 92개 현장(28.4조원)이 주요 공정이 중단됐거나 금주 내 중단될 예정이며, 국도 건설사업도 110개 중 76개 현장(9.8조원)이 주요 공정을 추진하지 못하는 등 대다수 도로 건설사업의 주요 공정이 중단되고 있다.

또 철도 건설사업은 171개 중 32개 현장(5.42조원)의 주요 공정이 이번주 내 중단될 예정이며, 대중의 관심도가 높은 GTX-A, 호남고속철도, 신안산선 등 주요 사업들이 지연될 우려도 있다.

어 차관은 "집단운송거부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각 현장은 철저히 대응체계를 마련하되, 무리한 작업으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수칙 준수에도 만전을 기하라"며 "국토부도 조속히 화물운송이 재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