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국 고용 26만 명 '깜짝 증가'…WSJ 전망치 상회

등록 2022.12.02 23:11: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준 공격적인 금리 인상에도 여전히 강세

associate_pic

[펜실베이니아(미국)=AP/뉴시스]미국 펜실베이니아주 가넷 밸리에 게시된 고용 간판. 2022.04.28.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미국 노동부는 11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26만3000명 증가했다고 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예상치 20만명을 상회하는 것으로 미국 노동시장의 지속적인 강세를 보여주는 지표다.

미국의 실업률은 3.7%로 이코노미스트들의 예상치에 부합했다.

미국 고용시장은 불확실한 경제 전망과 경기침체 우려에도 고용주들이 여전히 고용을 원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WSJ은 전했다.

낮은 실업률과 임금 상승은 미국 경제의 주요 동력인 소비 지출을 견인하는 데 도움을 줬다.

다만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 이같은 고용 강세가 지속될지는 불투명하다.

경제학자들은 금리 인상으로 내년에 미국에서 더 광범위한 해고와 경기침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