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흥민, 호날두와 '7번' 맞대결…이강인 선발·김민재 벤치(종합)

등록 2022.12.02 22:55:28수정 2022.12.02 22:58: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일 0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

포르투갈 로테이션 가동…우루과이전 선발과 6명 바뀌어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2022.11.28. livertrent@newsis.com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안경남 기자 = 벤투호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우상인 포르투갈의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와 선발 '7번' 맞대결을 벌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원정 16강에 도전한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4강에 올랐지만, 원정 월드컵 최고 성적은 남아공 대회 16강이다.

우루과이와 1-1로 비기고 가나에 2-3으로 진 한국은 포르투갈은 무조건 잡고 우루과이와 가나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이강인이 패스하고 있다. 2022.11.28. xconfind@newsis.com

반면 조별리그에서 가나(3-2 승), 우루과이(2-0 승)를 연파하고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한 포르투갈은 한국전에서 조 1위 굳히기가 목표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전 승리 전술로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별리그 2경기 모두 4-2-3-1을 사용했다.

최전방에 가나전 멀티골 주인공인 스트라이커 조규성(전북)이 서고, 공격 2선에는 손흥민, 이강인(마요르카), 이재성(마인츠)이 포진한다.

안와 골절상으로 수술을 받고 월드컵에 나선 손흥민은 3경기 연속 선발에 나선다. 이강인은 월드컵 첫 선발 출전이다.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김민재가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022.11.28. xconfind@newsis.com

중원에선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큰' 정우영(알사드)이 경기를 조율한다.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권경원(감바오사카), 김문환(전북)이 맡는다.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종아리를 다쳤다가 가나전에 부상 투혼을 발휘했던 김민재(나폴리)는 이날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밥)가 조별리그 3경기 연속 낀다.

associate_pic

[알샤하니야(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호날두가 1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 샤하니야 스포츠클럽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2.01. xconfind@newsis.com

햄스트링 부상으로 앞서 2경기를 뛰지 못한 공격수 황희찬(울버햄튼)은 이날도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포르투갈은 호날두가 선발 출격한다. 대신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벤치에 대기한다.

지난 우루과이와 2차전 선발과 비교해 무려 6명이 바뀌었다. 사실상 토너먼트를 대비한 로테이션 가동이다.

포르투갈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위로 H조 팀 중 가장 높다. 한국은 28위다.

역대 전적에선 2002년 한일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한 차례 만나 한국이 1-0으로 승리한 바 있다. 당시 박지성 전북 현대 테크니컬 디렉터가 결승골을 넣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