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초겨울…음악과 춤 어우러지는 '겨울나그네'

등록 2022.12.04 14:42: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립현대무용단, 9~10일 공연…남정호 자전적 작품

associate_pic

남정호 국립현대무용단 단장 겸 예술감독. (사진= 국립현대무용단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인간은 자신이 몸담고 살고 있는 시대에 종속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 나이가 들수록, 그리고 죽음에 좀 더 가까이 다가서 보니 깊숙하게 감춰뒀던 또 다른 시대가 모습을 드러낸다. 한편에서 '보리수'가 손짓을 하고 있다. '보리수'와 아버지, 그리고 지금 준비하는 '겨울 나그네: 시간에게,'를 보면 삶에는 우연의 일치가 평생토록 끊이지 않고 있다는 말을 납득하게 된다."(남정호 국립현대무용단 단장 겸 예술감독)

국립현대무용단이 오는 9~11일 '겨울 나그네: 시간에게,'를 공연한다.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이뤄지는 이번 공연은 오랜 시간 춤과 함께 살아온 무용가 남정호가 홀로 춤을 추는 자전적 작품이다.

슈베르트의 연가곡 '겨울 나그네'의 주요 곡들을 한혜열의 목소리와 윤호근의 피아노로 함께 한다. 특히 제5곡 '보리수'는 이번 작품의 중심을 차지해 다양하게 변주된다. 이와 함께 '거리의 악사', '밤인사', '풍향기', '휴식', '고독', '우편마차' 등 슈베르트 '겨울 나그네' 속 다양한 곡들을 선보인다.
associate_pic

'겨울 나그네: 시간에게,' 포스터. (사진=국립현대무용단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최우정 음악감독은 "이번 작품의 중심에는 한국어로 번역돼 많은 사람이 애창곡으로 불렀던 노래로, 교과서에도 수록됐던 '보리수'가 있다"며  "이 작품에서 '보리수'의 모티브는 반복적으로 우리를 기억 속으로 데려가는 역할을 한다"고 소개했다.

이번 공연의 드라마투르그로 참여한 신빛나리는 "노년의 동양 여성으로서 남정호의 몸은 '삶에서 죽음으로의 이행'이라는 신체의 필연적 과정을 일차적으로 가시화하며 '실연당한 젊은 남성의 낭만주의적 자살 충동'을 서사의 골격으로 하는 서양 고전 '겨울 나그네'와의 유기적 관계를 설정한다"고 설명했다.

남정호 예술감독은 "무용과 음악은 형제와도 같은 관계"라며 "'겨울 나그네: 시간에게,'의 연습기간은 헤어진 음악 형제를 다시 만나는 시간이었다"고 공연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