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풍자 "방송에서 전 연인과 재회할 뻔"…거절 이유는?

등록 2022.12.04 16:00: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2022.12.04. (사진 = KBS 2TV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트랜스젠더 유튜버 풍자(윤보미)가 방송에서 전 연인과 재회할 뻔했다.

5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 '갑의 연애'라는 주제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날 일일 리콜플래너로 출연한 풍자는 "전 연애할 때 밀당이 없다. 모든 애정 표현을 다 하다 보니까 헤어져도 미련이 없다"라면서 "원래는 제가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 X로 출연을 할 뻔했다"라고 했다.

깜작 놀란 리콜 플래너들은 입을 모아 "리콜 식탁에라도 나오지 그랬나"라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궁금해하자, 풍자는 모두가 수긍할 수밖에 없는 출연 거절 이유를 설명한다. 이어 풍자는 리콜신청자들의 사연을 들으며 현실 리액션부터 뼈 때리는 돌직구까지 과감한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갑의 연애'를 했던 리콜남과 리콜녀가 뒤늦게 자신의 행동에 대해 반성하면서 X와의 재회를 희망했다. 툭 하면 X에게 헤어지자고 말했던 리콜남과 X와의 약속을 쉽게 여기며 버릇처럼 약속 시간에 늦었던 리콜녀가 등장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