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와 전면 투쟁할 것"…민주노총 인천본부, 총파업 집회

등록 2022.12.06 17:08: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업무개시명령서 찢기 퍼포먼스, 가두행진 펼쳐

경찰 120여명 배치해 우회 차도 유도 등 교통관리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시청 앞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인천지역본부가 정부에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및 품목확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열고 있다. 민주노총은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 정부가 내린 사상 초유의 '업무개시명령'을 규탄하고, 이들의 투쟁을 지지하기 위한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에 돌입했다. 2022.12.06.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화물연대 총파업을 지지하는 집회를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가졌다.

민주노총 인천본부 소속 조합원 2600여명은 6일 오후 3시께  남동구 인천시청 신관 앞에서 ‘인천지역 총파업·총력투쟁 대회’를 열고 “민주노총은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공세를 규탄하고 화물연대 파업투쟁 승리를 결의하는 전국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긴급하게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1월 24일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및 품목확대를 내걸고 시작된 화물연대 파업이 10여 일을 넘어서고 있다”면서 “윤석열 정부는 노조와 교섭 할 생각은 안하고 연일 화물연대에 대한 탄압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법과 원칙’ 운운하며 자행되는 윤석열 정부의 이 같은 화물연대 탄압이야말로 반헌법적”이라며 “정당한 노동조합의 투쟁을 탄압해 보수세력 결집을 꾀하는 퇴행적이고 반노동자적인 행위일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해 노동자들에게 강제노동을 명령했다”며 “이에 민주노총은 투쟁하지 않을 수 없고, 노동조합의 투쟁을 인정하지 않는 정부에 맞서 전면적인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시청 앞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인천지역본부 관계자들이 '업무개시명령서'를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 정부가 내린 사상 초유의 '업무개시명령'을 규탄하고, 이들의 투쟁을 지지하기 위한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에 돌입했다. 2022.12.06. dy0121@newsis.com



민주노총은 결의문 등을 낭송한 뒤 '업무개시명령서 찢기'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어 이들은 인천시청을 시작으로 구월중학교→길병원사거리→남동서사거리→뉴코아아울렛→인천경찰청까지 2.5㎞ 구간을 행진했다.

이후 인천경찰청 앞에서 화물연대와 건설노조 경인본부 등은 ‘정부의 공권력은 탄압’이라는 발언을 이어갔다.

앞서 인천경찰은 문화로·예술로·인하로 일대 등 도심권 일대에 대해 교통 관리에 나섰다. 행진으로 인해 도심권 교통정체가 가중 될 것으로 보고 교통경찰 등 120여명을 배치해 차량 우회 유도 등 교통을 관리했다.
 
한편 화물연대는 지난 24일 0시를 기해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전차종, 전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안전운임제가 현장에서 여전히 정착되지 않고 있다며 6개월 만에 다시 운송 거부에 나섰다.

이에 정부는 지난달 29일 집단 운송거부를 선언한 화물연대에 사상 첫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업무개시명령은 시멘트업 운수종사자에 우선 적용하기로 했다. 제도 도입 이후 18년 만에 처음으로 적용된 것이다.

현재 정부는 막대한 피해가 현실화되기 전 선제적으로 추가 분야에 대해 업무개시명령 발동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가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검토하고 있는 만큼 노정 간 강대강 대치는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시청 앞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인천지역본부가 정부에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및 품목확대 등을 요구하며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 정부가 내린 사상 초유의 '업무개시명령'을 규탄하고, 이들의 투쟁을 지지하기 위한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에 돌입했다. 2022.12.06. dy0121@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