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전한 수변공간 조성"…서울시, 20개하천 대대적 정비

등록 2022.12.07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총 520억원 투입해 도림천, 중랑천 등 20개 하천 정비
"안전 위험요소 최우선 제거…불편 사항도 대폭 개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가 안전한 수변 공간 조성을 위해 도림천, 중랑천 등 20개 하천에 대해 대대적인 정비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12.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안전한 수변 공간 조성을 위해 도림천, 중랑천 등 20개 하천에 대해 대대적인 정비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다.

올해 기록적인 폭우에 따른 피해가 컸던 만큼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를 최우선적으로 제거하고, 불편 사항도 개선하겠다는 취지다. 시는 이를 위해 모두 5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시는 지난 10월 말 자치구 수요조사를 거쳐 시급히 정비가 요구되는 22개 자치구의 20개 하천을 대상으로 이달 중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하천 정비는 안전시설 확충과 노후시설 정비 등 안전 분야 사업, 악취 저감, 시민 휴식공간 증대 등 3개 분야로 추진된다.

돌발 강우 시 하천 고립 사고를 막기 위해 원격 진출입 차단시설과 재난 예·경보 시설을 설치한다. 야간에도 자전거를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조명과 유도등도 대폭 설치한다. 보행자 안전을 위해 CCTV와 안전데크, 난간 등도 확충한다.

악취 저감을 위해 퇴적물을 치우는 준설작업과 함께 가림막, 덮개 등 악취 저감 시설을 설치한다. 이와 함께 하천 둔치와 제방 유휴공간을 재정비해 휴식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시는 안전 분야는 내년 상반기까지, 악취·환경개선 사업은 내년 연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한유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서울시는 이번 정비로 그치지 않고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불편함을 유발하는 요소들을 꼼꼼하게 발굴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