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방통위, 제1회 배리어프리 콘텐츠 공모전 시상식 개최

등록 2022.12.07 11:00: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장애인 제작 영상·사진 등 공모해 146개 작품 접수

장애를 넘어 시청에서 참여로…함께 동행하는 미디어 세상 구현 취지

한상혁 위원장 “누구나 소외되지 않고 미디어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는 시청자미디어재단과 함께 ‘2022 배리어프리 콘텐츠 공모전’ 시상식을 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개최했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2022 배리어프리 콘텐츠 공모전’ 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동행하는 미디어 세상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모두 참여해 직접 제작한 미디어 콘텐츠를 향유하고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9월부터 10월까지 두 달 동안 ▲장애(인) 대상 콘텐츠(영상) ▲장애인 제작 콘텐츠(영상) ▲장애인 제작 콘텐츠(사진) 등 분야별로 공모를 진행한 결과 총 146점의 작품이 접수됐다.

이번 공모전 대상은 지체 장애인, 농인 수어통역사, 농인 편집자가 함께 제작한 영상으로, 장애인의 화보 모델 도전기를 다룬 ‘세상에 없던 화보 모델에 도전하다’가 수상했다. 해당 작품은 장애를 부정적이고 왜곡된 대상이 아닌 긍정적이고 주체적인 대상으로 다룰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날 오후에는 ‘포용·케어를 넘어 디지털 동행으로’라는 주제로 장애인의 미디어 접근을 위한 정책 현황과 강화 방안 마련을 위한 콘퍼런스도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학계, 장애인단체, 방송사업자, 법조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했다. 첫 번째 세션은 디지털 이용환경 변화에 따른 세계 주요 국가(영국·일본)의 장애인방송 정책 변화 현황 발표와 함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장애인방송 서비스 정책 방안 등에 대한 토론을 진행한다. 두 번째 세션은 장애인의 미디어 접근 강화 사례를 소개하고 다양성 방안에 대한 토론도 이뤄질 계획이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서로가 벽을 허물어 자유롭게 즐기며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미디어가 매개체 역할을 해야 한다”라며 “누구나 소외되지 않고 미디어를 즐기고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