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주현 금융위원장 "핀테크 혁신펀드, 1조원으로 확대"

등록 2022.12.07 11:19: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산은 '핀테크 스페셜 라운드' 행사 참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고범준 기자) 2022.12.06


[서울=뉴시스]이지영 기자 = 정부가 핀테크 스타트업의 금융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핀테크 기업에 중점 투자하는 '핀테크 혁신펀드'를 5000억원에서 총 1조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산업은행 주최 스타트업 투자유치 행사(넥스트라운드 2022: 핀테크 스페셜 라운드)에 참석해 "핀테크 기업들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금융산업의 미래를 견인할 혁신역량을 확충할 수 있도록 정책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행사에서 정부의 디지털 금융혁신과 핀테크 활성화에 대한 정책방향을 설명하고, 투자유치에 나선 핀테크 스타트업들을 격려했다.

정부는 우선 핀테크 스타트업 금융지원 확대에 나선다. 김 위원장은 "15조원 규모의 혁신성장펀드 도입과 실리콘밸리 은행식 벤처대출 도입 등으로 혁신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핀테크 기업에 특화한 '핀테크 혁신펀드' 규모를 5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확대하고, 연간 2000억원 이상의 정책자금을 대출·보증 형태로 공급하겠다"고 덧붙였다.

핀테크 혁신펀드는 금융권 출자를 바탕으로 한국성장금융이 2020∼2023년 총 5000억원을 투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정부는 향후 4년간(2024∼2027년) 5000억원을 추가로 결성해 총 투자액을 1조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디지털 전환에 대응한 과감한 규제혁신 추진도 예고했다. 김 위원장은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 등 새로운 핀테크 분야에 대한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하고 규제를 정비해 나가겠다"며 "또한 금융권이 디지털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활용할 수 있도록 비중요 업무이거나 연구·개발을 수행하는 경우의 클라우드 및 망분리 규제 완화도 지속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혁신 인프라도 구축한다. 김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한 혁신서비스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마이데이터 정보제공 범위를 현재 490여개에서 내년 상반기까지 720여개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인공지능(AI)을 통한 빅데이터 활용이 촉진되도록 AI 데이터 라이브러리(데이터 결합 후 재사용 허용)와 금융 AI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데이터 전문기관을 추가 지정하겠다"고 부연했다.

김 위원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핀테크를 발아시키고 2019년 코로나 팬데믹이 핀테크 성장의 촉매제가 되었듯이, 국내외 경제여건 속에서도 핀테크가 금융산업에 단단히 뿌리내리고 알찬 과실을 맺게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ee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