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욕증시, 노동지표 둔화에 상승…나스닥 1.13%↑

등록 2022.12.09 07:07: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 뉴욕 거리에 비춰진 뉴욕증권거래소. 2022.07.27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뉴욕증시는 8일(현지시간) 노동시장이 둔화된 것으로 해석되는 지표가 발표되면서 상승 마감했다.

CNBC,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전장 대비 183.56포인트(0.55%) 상승한 3만3781.48에 거래를 마쳤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9.59포인트(0.75%) 오른 3963.51,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3.45포인트(1.13%) 상승한 1만1082.00에 장을 닫았다.

투자자들은 이날 나온 실업급여 신규신청건수 수치에 반응했다.

이날 미 노둥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 23만건으로, 전주 대비 4000건 증가했다.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167만건으로, 6만2000건 증가했다. 이는 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LPL파이낸셜의 퀸시 크로스비 최고글로벌전략가는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시장의 촉매로 작용했다"며 "나쁜 소식이 좋은 소식으로 작동했다"고 말했다.

개별 종목을 살펴보면 낙폭이 컸던 기술주가 상승세를 보였다. 엔비디아는 전장 대비 6.51% 상승 마감했다. 아마존도 2.14% 올랐다. 게임스톱은 실적 발표 이후 주가가 11% 이상 상승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게임회사 액티비전 블리자드 인수에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소송을 걸었다는 소식에도 주가가 1.24% 올랐다. 액티비전 블리자드 주가는 1.54% 하락했다.

투자자들의 관심은 오는 13~14일 열리는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로 옮겨가고 있다. 시장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암호화폐 비트코인은 미 동부 오후 5시 현재 24시간 전 대비 2.09% 상승한 1만7182.4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