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밝게 빛나는 보름달과 화성 [뉴시스Pic]

등록 2022.12.09 08:14: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8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바라본 서울 하늘에 뜬 보름달 옆으로 화성(붉은 원)이 보이고 있다. 2022.12.08. ks@newsis.com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8일 밤 태양과 지구, 달과 화성이 일직선으로 서는 우주쇼가 펼쳐졌다.

밝게 빛나는 커다란 보름달 옆에 작게 반짝이는 화성이 관측됐다.  화성의 밝기는 -1.7등급 정도로 1등성보다 10배 밝다. 이는 목성과 거의 비슷한 밝기다.

고구려천문과학관에 따르면 태양과 지구, 달과 화성이 일직선을 이루는 현상은  지난 300년 동안 다섯 번 발생했다. 이번 기회를 놓쳤다면 오는 2059년과 2078년을 기대해야 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8일 밤 서울 하늘에서 보름달 옆 화성(상단 빨간 원 내)이 관측되고 있다. 지구에서 화성까지 평균거리는 2억2500만㎞다. 이날 밤 지구에서 태양까지 평균거리(1억5000㎞)보다 멀리있는 화성을 어느 때보다 선명하게 볼 수 있다. 고구려천문과학관에 따르면 태양과 지구, 달과 화성이 일직선을 이루는 현상은 지난 300년 동안 다섯 번 발생했다. 앞으로 백 년 동안에는 오는 2059년과 2078년 관측할 수 있다. 2022.12.08. chocrystal@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8일 밤 서울 하늘에서 보름달 옆 화성(오른쪽 위 빨간 원 내)이 관측되고 있다. 지구에서 화성까지 평균거리는 2억2500만㎞다. 이날 밤 지구에서 태양까지 평균거리(1억5000㎞)보다 멀리있는 화성을 어느 때보다 선명하게 볼 수 있다. 고구려천문과학관에 따르면 태양과 지구, 달과 화성이 일직선을 이루는 현상은 지난 300년 동안 다섯 번 발생했다. 앞으로 백 년 동안에는 오는 2059년과 2078년 관측할 수 있다. 2022.12.08. chocrystal@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2022년 마지막 보름달이 뜬 8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바라본 서울 하늘에 보름달이 떠 있다. 2022.12.08. ks@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2022년 마지막 보름달이 뜬 8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바라본 서울 하늘에 보름달이 떠 있다. 2022.12.08. ks@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2022년 마지막 보름달이 뜬 8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바라본 서울 하늘에 보름달이 떠 있다. 2022.12.08. ks@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