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불똥 튈라' 컴투스 '엑스플라' "유통량 공시·외부 감사로 투명성↑"

등록 2022.12.09 15:27:28수정 2022.12.09 15:3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엑스플라' 투명성 보고서 수시 업데이트
엑스플라 출범 전부터 상시 외부 감사 진행
"웹3 철학인 투명성 확보…투자자 신뢰성 제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컴투스 그룹이 주도하는 글로벌 블록체인 메인넷 XPLA(엑스플라)가 유통 물량을 실시간 수준으로 공개하고, 상시 외부 감사를 받으며 투명성 강화와 투자자 신뢰성 확보에 주력한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최근 위메이드의 가상자산 위믹스(WEMIX)'가 유통량 논란으로 국내 4대 거래소에서 퇴출되면서, 엑스플라도 이에 대응하는 정책을 발표한 것으로 보여진다.

엑스플라는 유통 물량의 실시간 수준 공개를 위해 투명성 보고서를 발행했다. 이 보고서는 엑스플라 생태계의 투명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 엑스플라 홀더(투자자)들에 대한 핵심 정보 제공, 탈중앙화의 가치를 보존하기 위한 정보의 균형성 유지를 목표로 한다.

공시 정책에 따르면, 매 분기 정기적인 업데이트 외에도 총 발행 물량의 0.1% 이상 변동이 있을 경우에는 사전 공시를, 0.005%의 물량 변경이 있을 경우에는 14일 이내로 알린다. 이런 정보는 엑스플라 공식 채널 뿐만 아니라 쟁글, 코인마켓캡 등 주요 공시 사이트에도 함께 제공되고 있다. 특히 온체인 유통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API를 코인마켓캡에 제공한 바 있으며 조만간 일반 투자자들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컴투스그룹 관계자는 "유통량 등 관련 정보에 대한 투명한 공개로 건전한 엑스플라 생태계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엑스플라는 글로벌 회계 법인을 통한 상시 외부 감사로 프로젝트의 객관적인 건전성도 검증받는다. 외부 감사에는 ▲가상자산의 실재성과 소유권에 대한 위험요인의 식별 ▲장부상 가상자산 수량과 블록체인상 수량을 확인하는 실증 ▲회사의 해당 가상자산 소유권 입증 ▲가상자산의 제3자에게 위탁 보관 시 제3자의 내부 통제 등 가상자산 관리에 대한 검증 작업들이 포함된다.

컴투스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회계 법인은 엑스플라 투자자들에게 사업 운영에 대한 폭 넓고 투명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신뢰성을 높이고, 사실에 근거한 합리적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며 "가상자산 사업 진행에 있어 높은 기준을 설정해 예기치 못한 실책과 도덕적 해이를 방지하고 지속 가능한 사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엑스플라는 탈중앙 웹3 게임, 대체불가토큰(NFT) 마켓플레이스, 메타버스 서비스를 중심으로 글로벌 메인넷(블록체인 네트워크)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파트너사로는 컴투스홀딩스 등 컴투스 그룹을 중심으로 블록데몬, 하이퍼코믹, 애니모카브랜즈, YGG, 해시드, 엑스테리오 등 웹3 기업들이 함께 하며 블록체인 기술의 안정성과 콘텐츠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