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노총, 14일 2차 총파업 취소…"화물파업 철회 존중"

등록 2022.12.09 18:09: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공운수노조는 내일 안전운임제 사수 결의대회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지난 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민주노총-건설산업연맹-공공운수노조 기자간담회에서 정부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2.08.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9일 산하조직인 화물연대가 총파업을 철회함에 따라 오는 14일 예고한 총연맹 차원의 2차 총파업 투쟁 대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공지를 통해 "(2차 총파업은) 화물연대 총파업을 지지, 엄호, 연대하기 위해 준비된 만큼 화물연대의 (총파업 철회) 결정을 존중하며 대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당초 민주노총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를 요구하며 지난달 24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 화물연대를 총력 지지하기 위해 지난 6일 1차 총파업에 이어 2차 총파업 대회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화물연대가 이날 조합원 투표를 거쳐 총파업을 전격 철회하면서 2차 총파업 대회도 취소하기로 했다.

다만 화물연대의 상급단체인 공공운수노조는 예정대로 오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안전운임제 사수'를 위한 결의대회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공공운수노조는 "화물연대의 현장복귀는 일몰 위기에 놓인 안전운임제를 지키기 위한 결단"이라며 "조합원 1000여명이 참석해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고 조속한 국회 입법을 촉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우군격인 더불어민주당이 전날 정부여당의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수용하기로 하면서 총파업을 철회했지만, 정부여당은 파업으로 무효가 된 상황으로 원점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토위 교통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단독 처리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전원 불참했다. 민주당은 이어 국토위 전체회의를 열어 야당 단독으로라도 개정안을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