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전남 시민단체 "한빛4호기 재가동 중단하라"

등록 2022.12.09 19:11: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영광=뉴시스] 천용호 한빛원자력본부장이 22일  '한빛4호기 격납건물 공극보수 실증시험(Mock-up)'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빛원전 제공) 2022.08.22.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한빛핵발전소 4호기 재가동을 승인했다. 광주·전남 시민사회단체는 재검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시민단체인 한빛핵발전소대응호남권공동행동은 9일 성명을 내고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한빛4호기의 재가동을 중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원안위는 격납 건물이 실제 방사능 누출을 막을 수 있을 지에 대한 평가를 거치지 않은 채 가상으로만 구조 건정성을 평가, '안전성을 확인했다'며 재가동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이어 "원안위는 격납 건물을 부실 설계한 한국전력기술 측이 구조 건전성을 평가하도록 용역을 의뢰했다"며 "이는 객관성과 독립성을 담보하지 못한 검증이며, 평가의 타당성 또한 입증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부실한 한빛4호기를 재가동하는 것은 인권 유린이자 전세계에 대한 폭력"이라며 "상부돔과 한빛4호기 격납 건물에 대한 전수 조사를 바탕으로 다시 구조 건전성을 평가해야 한다"고 했다.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