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한일정상회담 빈 잔 채운 건 윤석열 정부" [뉴시스Pic]

등록 2023.05.08 10:21:12수정 2023.05.08 17:16: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5.08.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5.08.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류현주 이승재 여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한일정상회담에 대해 "이번 한일정상회담에서도 빈 잔을 채운 건 역시 윤석열 정부였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은 퍼주기 굴욕외교를 바로 잡으라는 국민의 명령에 끝내 불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오히려 한술 더 떠서 일본의 식민침략에 대한 면죄부 발언을 또다시 추가했다"며 "강제동원 배상 재검토는 언급조차 없었다. 일본의 독도 침탈에 대해서도 한마디 언급을 못 했고 우리의 외교적·군사적 자주권을 일본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종속시킨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은 오염수 방출의 들러리로, 오염수 방출 정당화에 악용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물잔은 너만 채우라'는 일본 측의 암묵적 요구에 그대로 따른 것으로 판단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과거를 팔아서 미래로 나아갈 수는 없다"며 "한일 관계 정상화는 필요하고 찬성한다. 그렇다고 해서 우리의 국익과 국격, 역사 정의를 재물 삼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정상회담을 셔틀회복 복원이라 자랑하지만 안타깝게도 '빵셔틀외교'같다는 국민 일각의 자조적 힐난에 귀기울여야 한다"며 "국민의 뜻에 따른 당당한 국익외교에 임해줄 것을 다시 한번 당부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광온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05.08.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광온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05.08.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5.08.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5.08.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5.08.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5.08.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5.08.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5.08. [email protected]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