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브리트니 스피어스, NBA스타에 접근했다가 경호원에 폭행 당해

등록 2023.07.07 10:41: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AP/뉴시스]브리트니 스피어스(왼쪽)와 NBA 유망주 빅토르 웸반야마.

[서울=AP/뉴시스]브리트니 스피어스(왼쪽)와 NBA 유망주 빅토르 웸반야마.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미국의 유명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41)가 미국프로농구(NBA) 샛별 빅토르 웸반야마(19)에게 사진을 찍자고 요청해 웸반야마 경호팀장에게 폭행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6일(현지시간) 미국 TMZ와 버라이어티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30분께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 호텔에서 스피어스가 남편 등 일행과 함께 레스토랑에 들어가다가 웸반야마가 있는 것을 발견한뒤 그에게 다가갔다. 웸반야마의 팬이었던 스피어스는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지 물어보려고 등과 오른쪽 어깨를 가볍게 토닥여줬다. 그러자 웸반야마의 소속팀인 샌안토니오 스퍼스의 경호팀장이 스피어스를 세게 쳤다. 이에 스피어스는 얼굴을 맞고 바닥에 넘어졌다. 쓰고 있던 선글라스도 바닥에 떨어졌다.

당초 목격자들은 "샌안토니오 스퍼스의 경호팀장이 스피어스의 얼굴을 때렸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현장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경호팀장이 스피어스의 얼굴을 때린 것이 아니라 경호팀장이 스피어스의 손을 세게 밀치면서 스피어스의 손이 자기 얼굴에 부딪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후 스피어스는 예약된 레스토랑으로 들어갔다. 스피어스를 때린 경호팀장이 찾아와 스피어스에게 사과했으며, 사건 당시 스피어스를 알아보지 못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스피어스의 경호팀은 폭행 혐의로 그를 경찰에 신고했다.

한편 프랑스 출신인 농구선수 웸반야마는 NBA의 초특급 유망주다. 지난달 2023 NBA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지명돼 샌안토니오 스퍼스에 입단했다. 224㎝의 장신에 볼 핸들링과 슈팅 능력·스피드를 겸비해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