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주한 중국대사관, 에버랜드와 '푸바오할아버지'에게 감사패

등록 2023.07.20 19:35:48수정 2023.07.20 19:43: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韓 탄생 첫 판다 '푸바오' 3번째 생일 맞아

[서울=뉴시스]처음으로 한국에서 태어난 판다 ‘푸바오’의 세 번째 생일을 맞아 20일 주한 중국대사관은 판다월드를 운영해 온 에버랜드와 ‘푸바오할아버지’로 불리는 강철원 사육사(오른쪽에서 두번째)와 송영관 사육사(오른쪽에서세번째)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왼쪽에서 첫번째) 부부가 2명의 판다 사육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모습. 2023.07.20 <사진출처: 주한 중국대사관 위챗> 2023.07.20

[서울=뉴시스]처음으로 한국에서 태어난 판다 ‘푸바오’의 세 번째 생일을 맞아 20일 주한 중국대사관은 판다월드를 운영해 온 에버랜드와 ‘푸바오할아버지’로 불리는 강철원 사육사(오른쪽에서 두번째)와 송영관 사육사(오른쪽에서세번째)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왼쪽에서 첫번째) 부부가 2명의 판다 사육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모습. 2023.07.20 <사진출처: 주한 중국대사관 위챗> 2023.07.20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처음으로 한국에서 태어난 판다 ‘푸바오’의 세 번째 생일을 맞아 주한 중국대사관은 판다월드를 운영해 온 에버랜드와 ‘푸바오할아버지’로 불리는 강철원 사육사와 송영관 사육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20일 주한 중국대사관은 공식 위챗을 통해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부부가 이날 에버랜드와 두 명의 판다 사육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싱 대사는 ‘푸덕(푸바오 덕후)’들이 2명의 사육사를 부르는 호칭인 ‘강 할아버지(강철원 사육사)’, ‘송 할아버지(송영관 사육사)’를 언급하면서 “한국 사육사들의 노고와 정성으로 '바오' 판다가족이 한국에서 잘 생활할 수 있다”면서 “판다가족은 한중 양국 국민들에게 많은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에버랜드에서 푸바오의 동생들인 쌍둥이 판다가 태어났는데 이들도 두 사육사의 보살핌으로 푸바오처럼 건강하게 자라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싱 대사는 정해린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사장에게 “에버랜드가 판다들이 한국에서 잘 생활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한 데 대해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싱 대사 부부는 푸바오의 3번째 생일 축하행사에 참석했다.

푸바오는 지난 2020년 7월 20일 한국에서 태어났다.

[용인=뉴시스] 김종택 기자 = 20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세 살 생일을 맞은 아기판다 '푸바오'가 대나무와 당근으로 만든 케이크를 먹고 있다. 지난 2020년 7월20일 국내 최초 자연 분만으로 태어난 푸바오의 현재 체중은 약 98kg으로 3년만에 몸무게가 약 500배 정도로 성장했다. 2023.07.20. jtk@newsis.com

[용인=뉴시스] 김종택 기자 = 20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세 살 생일을 맞은 아기판다 '푸바오'가 대나무와 당근으로 만든 케이크를 먹고 있다. 지난 2020년 7월20일 국내 최초 자연 분만으로 태어난 푸바오의 현재 체중은 약 98kg으로 3년만에 몸무게가 약 500배 정도로 성장했다. 2023.07.20. [email protected]

지난 7일에는 국내 최초로 쌍둥이로 태어난 암컷 판다 2마리가 푸바오의 동생으로 태어났다.

현재 에버랜드 판다월드에는 푸바오 아빠 러바오, 엄마 아이바오, 푸바오, 쌍둥이 새끼판다까지 5마리의 판다가 살고 있다.

다만 한국에서 열리는 푸바오의 생일잔치는 올해가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 외국에 대여 형식으로 보낸 판다 소유권은 중국이 갖고, 새끼가 3~4살이 되면 번식을 위해 다시 중국으로 보내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