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해 서울 청약 당첨 60% '30대 이하'…추첨제 확대 영향

등록 2023.07.25 08:58:27수정 2023.07.25 10:14: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30대 이하 당첨 증가…31.0%→59.7%

30대 매매거래량도 40·50대보다 높아

[서울=뉴시스]30대 이하 청약 당첨자 비율 추이(그래프=더피알 제공)

[서울=뉴시스]30대 이하 청약 당첨자 비율 추이(그래프=더피알 제공)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올 들어 서울 아파트 분양시장에서 30대 이하의 청약 당첨 비율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의 '지역별 청약 당첨자 정보'를 분석한 결과 올 들어 6월까지 서울 아파트 청약 당첨자 중 30대 이하의 비율은 59.7%에 달했다. 전체 청약 당첨자 2409명 중 1439명이 30대 이하다. 전국 평균(54.4%)보다 약 5.3%포인트 높은 수치다.

특히 서울 30대 이하 당첨 비율은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공개한 2022년 이후 매년 높아지는 추세다. 2020년에는 31.0%에 불과했지만, 2021년 33.3%, 2022년 43.2%로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이는 청약 추첨제 비율이 크게 늘어나 가점이 부족한 30대 이하의 당첨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 4월 1일부터(강남3구와 용산구 제외) 전용면적 85㎡ 이하는 60%, 85㎡ 초과는 100% 추첨제로 당첨자를 뽑고 있다. 

30대 이하가 아파트 매수에 적극적인 것도 이유로 꼽힌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1~5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에서 30대 이하의 비율은 36.5%에 달해 40대(27.8%), 50대(16.6%)를 크게 웃돈다.

부동산인포 관계자는 "대출 규제가 깐깐한 것을 감안하면 무리해서 매수하는 경향보다는 여력이 되는 수준에서 내집을 빠르게 매수해 안정적으로 생활하고, 중장기적으로 자산적 가치 상승까지 노리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 청약 시장 분위기도 살아나고 있다. 지난 7월 11일 1순위 청약을 받은 동대문구 ‘청량리 롯데캐슬 하이루체’는 1순위 평균 242.3대 1을 기록하며 올해 전국 최고 경쟁률을 경신하는 등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올해 서울에서 분양을 앞둔 단지는 동대문구 이문동 '래미안 라그란데’, 성동구 ‘청계 SK뷰’, 강동구 천호동 'e편한세상 강동 프레스티지원' 등이 있다. 

강남권에서도 분양이 잡혀 있다. 롯데건설은 강남구 청담동에서 '청담 르엘'을 분양한다. 1261가구 중 149가구를 일반분양 예정이다. 삼성물산과 HDC현대산업개발은 송파구 신천동 잠실진주아파트 재건축으로 2,678가구를 짓는다. 일반분양은 578가구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