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승무원과 하룻밤 200만원"…베트남 성매매 일당 검거

등록 2023.09.18 16:42:25수정 2023.09.18 19:12: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호찌민서 윤락 알선 조직 적발

승무원·미인대회 출신 여성 가담

베트남 호찌민에서 미인대회 출신 여성과 항공사 승무원을 알선해 성매매를 벌인 조직이 공안에 붙잡혔다. (사진=VN익스프레스 캡처본) *재판매 및 DB 금지

베트남 호찌민에서 미인대회 출신 여성과 항공사 승무원을 알선해 성매매를 벌인 조직이 공안에 붙잡혔다. (사진=VN익스프레스 캡처본)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주영 인턴 기자 = 베트남 호찌민에서 미인대회 출신 여성과 항공사 승무원을 알선해 성매매를 벌인 조직이 공안에 붙잡혔다.

18일(현지시간) 베트남 공안이 응우옌 타인리엠(34·남)과 하 투이 반 아인(23·여)을 성매매 알선 혐의로 체포했다고 현지 매체  VN익스프레스가 보도했다.

이들은 미인대회 출신이거나 항공사 승무원으로 재직하는 여성에게 1건당 4500만~2억동(한화 약 245~1100만)을 건네며 윤락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님에게는 2000만~5000만동(한화 약 109~272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8월 현지 공안은 동료 승무원을 대상으로 성매매를 중개한 혐의로 전직 승무원 보 티 마이 하잉(26)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전직 승무원들은 1000~3000달러(한화 약 130만~400만원)를 대가로 받았다고 알려졌다.

조사 결과 공안은 두 조직이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성매매 일당은 고급 아파트 등 보안이 엄격한 곳을 임대해 범죄 장소로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