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시간 방문 바이든, 사상최초로 자동차 파업 지지· 격려한 대통령

등록 2023.09.27 07:33:09수정 2023.09.27 11:32: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미국 차 회사 '빅3'에 맞선 자동차노조연합(UAW) 격려

"임금인상 받을 자격 있어.. 끝까지 투쟁 하라 "

"미국은 증권가나 중산층이 건설한 나라 아냐"

[반 뷰런( 미 미시간주)=AP/뉴시스] 9월 26일 미시간주의 자동차 노조 연합(UAW) 파업현장에서 지지 연설하는 바이든 대통령. 현직 대통령으로 파업 노동자와 현장에서 만나 지지 연설을 한 대통령으로는 미국 역사상 최초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2023.09. 27.

[반 뷰런( 미 미시간주)=AP/뉴시스] 9월 26일 미시간주의 자동차 노조 연합(UAW) 파업현장에서 지지 연설하는 바이든 대통령.  현직 대통령으로 파업 노동자와 현장에서 만나 지지 연설을 한 대통령으로는 미국 역사상 최초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2023.09. 27.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 (현지시간) 미시간주의 웨인 카운티 반뷰런 마을에 있는 제너럴 모터스(GM) 부품 조달 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의 3대 차 제조사( 빅 3)에 대항해 파업을 벌이고 있는 자동차 노동자연합(UAW)의 파업을 지지하는 파격적 행보를 보였다고 AP통신을 비롯한 미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여러분은 많은 희생을 했다.  회사들이 어려울 때에는 많은 것을 포기하기도 했다.  지금은 모두가 훌륭하게 잘 돌아가고 있다…그러니까 여러분도 잘 되어가야 마땅하다"고 연설해 파업노동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여러분은 원하는 만큼 임금인상과 그 밖의 혜택들을 누려야 마땅하다…이제는 그들이 우리를 위해 대우를 올려야 할 때다"라며 파업을 격려했다.

그러면서 " 이 나라는 월가의 증권업계가 세운 나라가 아니다.  중산 계급이 건설한 나라이며, 중산 계급을 세운 것은노조들이다.  그게 팩트다.  그러니 (파업을) 계속 해야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숀 페인 UAW회장의 초대로 이 곳에 왔으며 현직 대통령이 노조 파업 현장을 격려차 방문한 것은 미국 역사상 거의 100년 만의 일이라고 '디트로이트 뉴스'지가 26일 백악관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도 27일 미시간주 메이콤 카운티의 자동차 제조사를 찾아 파업 노동자들에 대한 지지를 밝힐 계획이다.  
 
UAW소속 자동차 노조들은 포드, GM, 스텔란티스 사의 일부 업소와 시설들에서 9월 15일 부터 파업을 시작했으며 9월 22일엔 3개사의 41개 업소로 파업이 확대되었다.  이들은 임금인상과 모든 노동자들에 대한 연금 지급,  2중 구조로 된 임금 체계의 폐지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벌여왔다.

반 뷰런의 파업 현장을 찾은 바이든 대통령은 노조의 야구모자를 쓰고 주먹 인사를 교환한 뒤 연설에서 공화당의 대선 후보 선두주자인 트럼프의 방문 하루 전날 지지를 표명해, 현직 대통령으로는 이례적인 '노조원 대통령'의 모습을 연출했다.

파업 12일째를 맞고 있는 이 곳 GM노동자들은 " 타결 없이는 타이어도 없다!"( No deal, no wheels! )"임금 없이는 부품도 없다" ( No pay, no parts!)는 구호를 연호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을 박수로 맞았다.

노조원들이 최고 40%의 임금인상을 요구해도 되겠느냐는 질문에 바이든은 "된다. 내 생각에는 그 정도는 그들도 협상 대상으로 삼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장기간 파업으로 미국 경제, 특히 경제에서 주역을 맡고 있는 미시간주의 경제가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자동차 회사들이 그 동안 엄청난 수익을 올려온 시점이어서 임금인상 투쟁을 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노동자들을 격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차회사들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노조와의 협상에서 약속했던 임금인상 요구를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여러 번 지적한 바 있다.

한 편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현대에 노조 파업 현장을 찾은 최초의 대통령이라면서,  재선 출마를 위해 노조의 지지를 얻기 위해 기꺼이 노력하고 있는 증거라고 밝혔다.

미국의 의원들은 노조의 지지를 얻기 위해 자주 파업 현장을 찾고 있으며 바이든 대통령도 2020년 민주당의 대선 후보가 되기 위해 경선에 나섰을 때 라스베이거스의 카지노 노동자들과 캔사스 시티의 자동차 노조원들 파업 현장에 참여한 적이 있다.
 
하지만 미국 역사상 현직 대통령들은 노동자들의 권리와 경제적 타격 사이에서 공급망과 기업 보호 등 갖가지 국면을 고려하면서 되도록 파업과는 거리를 두고 있었다.  그 전통은 이번에 바이든 대통령에 의해 깨어졌다.

이에 대해 트럼프는 "바이든은 이번 파업 참가 PR 쇼를 가지고 미국민들에게 자신의 재앙적인 바이드노믹스의 경제적 실책을 감추려고 한다"며 냉소를 퍼부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과 대통령 전용차를 함께 타고 파업 현장에 나선 UAW회장은 불과 30분도 안되는 시간이지만 대통령이 이 곳 현장에 머물며 격려를 해준 것은 몇 세대만에 최초의 결정적인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파업이 "기업의 탐욕"과 싸우는 일종의 전쟁이라고 선언했다. 

노동 연구가들은 미국 역사상 노조 친화적인 민주당의 프랭클린 루스벨트, 해리 트루먼 대통령도 현재 진행 중인 노조 파업에 방문한 전례가 없다고 말한다.  루스벨트는 1902년의 역사적 대파업 때 노동자 대표들과 광선업자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했지만, 그것도 당시에는 노조를 포용하는 매우 희귀한 사례로 기록되었다.
 
UAW는 아직 바이든 지지를 공식 표명하지는 않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 지지할 것에 대해선 걱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날 전국 농장노동자 노조는 바이든에 대한 공식 지지를 발표하고"바이든 대통령은 노동자들과 가족들의 인종과 출신국에 무관하게 우리르 위해 싸워주는 용감한 전사"라고 찬사를 보냈다고 이 노조의 공동 창립자의 손녀인 차베스 로드리게스 바이든 선거본부 매니저가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