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의협 관계자 면허정지 처분 유지…法 "의료공백 최소화 우선"(종합2보)

등록 2024.04.11 19:09:14수정 2024.04.11 23:57:05

많이 본 기사